칼럼&스토리

thumbimg

[류순열칼럼] 이제와서 "가계부채 위험하다" 외치는 문재인 정부
이제와서 가계부채가 위험하단다. 정부가 요란하게 경고음을 울렸다. 고승범 신임 금융위원장은 '가계부채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가계부채 안정을 위한 모든 조치를 강력하고 빠르게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취임도 하기전에 선전포고했다. 신임 정은보 금융감독원장도 취임사에서 ...2021-08-20 17:17:48 [류순열]

thumbimg

'방역 대전환' 논의 차단한 정부…"무사안일 또는 무능"
거리두기와 백신으로 코로나19를 끝낼 수 있을까. 전문가들은 물론이고 이젠 일반 국민들도 의심하기 시작했다. 전문가들 입에서는 방역체계의 전환을 공론화해야 한다는 주문이 이어지고 있다. 지금처럼 확진자 숫자세기에 역량을 집중하는 방역으로는 코로나를 종결시킬 수도, 국민...2021-08-12 17:31:23 [이원영]

thumbimg

"쫄지 말고 대충 쏴" 안산, 그에게 반하다
마지막 한 발로 승부를 결정지어야 할 순간, 그의 표정은 신비로웠다. 어떻게 그런 물결 하나 없는 잔잔한 호수의 모습일 수 있을까.그의 흐트러짐 없는 눈빛, 실룩거림 없는 얼굴에서 마지막 한 발은 그의 마음이 닿은 곳에 그대로 날아갈 것이라는 믿음이 생겼다. 10점 퍼...2021-08-01 11:18:12 [이원영]

thumbimg

[류순열 칼럼]'미친 집값' 만든 제로금리, 결자해지 벼르는 이주열
연 2.50%.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취임한 2014년 4월 당시 기준금리다. 이전에 비해 꽤 낮은 상태였다. 2008년 금융위기 당시엔 5%였다. 큰 흐름에서 향후 방향성은 인상이었다. 그러나 반대로 갔다. 두어달 뒤 '친박' 최경환 의원이 경제사령탑에 오르면서 모...2021-07-20 17:14:48 [류순열]

thumbimg

한겨레, '윤석열은 천연기념물' 공인해준 셈
결혼해 아내한테 고마워하는 것을 헤아릴 수 없지만, 그 중의 하나는 골프를 하지 않은 것이다. 공무원이었던 선친은 50대 중반부터 골프를 쳤다. 언론인이자 정치인이었던 장인은 청와대 근무할 때 테니스를 쳤고 정치인이 되어 골프를 쳤다. 어쩌다 선친과 장인이 사돈 골...2021-07-19 17:39:52 [김당]

thumbimg

[류순열 칼럼] 신분사칭, 반칙이지만 후회하지 않는다
1997년 대선정국의 최대 이슈는 이회창 여당(신한국당) 후보의 두 아들 병역비리 의혹이었다. 둘 모두 체중 미달로 병역을 면제받았다. 장남은 키 179㎝에 몸무게 45㎏, 차남은 키 165㎝에 몸무게 41㎏으로 면제받았다. 정상면제냐, 병역기피냐. 취재 경쟁이 불붙었...2021-07-14 18:00:26 [류순열]

thumbimg

[칼럼] "감염=질병 아니다"…혐오·공포 부채질 '코로나 확진자' 낙인
그리 붐비지 않는 등산로에서도 맞은 편에서 사람이 오면 턱스크(턱에 걸친 마스크)를 얼른 올린다. 도심 대로를 걷다가 턱스크나 노마스크족을 발견하면 무슨 벌레보듯 눈총을 주고 비껴간다. 택시와 버스 안에서는 마스크 착용을 놓고 언쟁과 폭행이 수시로 발생한다. 사람이 사...2021-07-12 17:34:01 [이원영]

thumbimg

[류순열 칼럼] '윤석열·이재명 빅2' 구도 끝까지 갈 수 있을까
대권가도에 드디어 빅2, 윤석열· 이재명이 등판했다. 대선까지 남은 시간은 8개월여. 빅2 구도가 끝까지 갈 것인가. 그럴 것 같지 않다. 등판의 형식과 내용에서 이미 격차가 확연하다. 검찰총장을 지낸 윤석열은 호기로웠지만 공허했다. 경기지사 이재명은 차분...2021-07-01 18:17:51 [류순열]

thumbimg

[칼럼] '한반도 그랜드 디자인' 없는 윤석열·이재명 출사표
가장 강력한 여야 대선후보가 출사표를 던졌다. 공정과 자유민주주의를 이야기 했고, 청년의 분노와 슬픔을 덜어주겠다고 했다. 한국이 위기에 처해 있다고 했다. 그래서 자기가 구원투수가 되어야 한다고 호언했다. 윤석열은 문재인 정권에 대한 저주에 방점을 찍었고, 이재명은 ...2021-07-01 15:34:37 [이원영]

thumbimg

[칼럼] 약을 꼬박꼬박 챙겨 먹어도 몸은 왜 계속 더 아플까
"더욱 위험한 것은 약의 '상승 작용'이다. 한 가지 약의 부작용이 5%의 위험성에 지나지 않는다 하더라도, 함께 복용함으로써 부작용의 발병률이 2배, 3배, 4배, 5배로 증폭되어 가는 것이다. 의사들은 환자들이 약의 부작용에 관하여 모두 알아버리면 약을 절대로 복용...2021-06-29 11:59:25 [이원영]

thumbimg

[칼럼] "내 삶을 끝낼 선택의 기회 달라" 77세 샹송 가수의 탄원가
#프랑수아즈 아르디. 올해 77세. 프랑스 샹송 가수이자 영화배우였던 그는 빼어난 외모와 독특한 음색으로 60년대 전성기를 누렸다. '어떻게 이별을 말하겠어(Comment te dire adieu)'는 우리나라에서도 널리 알려진 친숙한 노래다.지난 17일 영국 가디언은...2021-06-22 15:33:27 [이원영]

thumbimg

[김당의 단매] 따릉이와 타투는 '무죄'다
회사 사무실이 광화문에 있을 때 가끔 서울도서관(구 서울시청 청사)에 가서 책을 빌리곤 했다. 그때마다 청사 앞에 설치된 '서울 공공자전거 따릉이'와 그 홍보전시물을 마주치곤 했다. 4∙7 재보궐 선거 이후 얼마 안되어 책을 빌리러 갔다가 '따릉이'와 홍보전시물이 사...2021-06-18 17:25:24 [김당]

thumbimg

[이원영 칼럼] 청년들 희망 제물 삼은 부동산 불로소득 자녀들에 돌려주자
친구 자녀의 혼사에서 만나는 친구들. 아들딸 결혼시키는 친구를 부러워하지만 속내는 복잡하다. 고민들이 비슷하다. 적령기에 접어든 아이들이 도통 결혼할 기미가 없다는 게다. 그렇다고 덜컥 결혼하겠다고 나온다면 그것도 적잖이 걱정이다. 앞으로 아이 둘 결혼시킬 걸 생각하면...2021-06-03 08:48:29 [이원영]

thumbimg

[류순열 칼럼] 문재인 정권 최악 시나리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국회의원은 꽤 달콤한 권력이다. 마약과 같다고, 그 맛을 한 번 보면 이성을 잃는다고, 일찍이 강신옥 전 의원은 말했다. 숱한 명망가들이 금배지 한 번 달아보겠다고 불나방처럼 달려드는 이유일 것이다. 그러니 초선을 넘어 재선·3선을 한다는 건, 그야말로 어...2021-05-28 17:15:17 [류순열]

thumbimg

[이원영 칼럼] '야외 노마스크' 백신 유인책, 득보다 실이 우려된다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을 끌어올리기 위해 26일 '백신 인센티브' 방안을 내놨다. 백신 1차 접종자에게는 6월부터 가족모임 인원제한에서 제외하고 일부 공공시설 및 문화 프로그램에 할인혜택을 주고, 경로당 등 여가프로그램 참여 기회를 더 준다는 내용이다. 또 7월...2021-05-26 16:35:41 [이원영]

핫이슈

2021. 9. 17. 0시 기준
281938
2389
2540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