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G마켓 등 중소기업에 광고비 떠넘겨

장기현 / 기사승인 : 2018-10-19 15:39:33
  • -
  • +
  • 인쇄
중소기업 40%, 위메프·티몬·배달통·요기요 등과 거래서도 불공정행위 경험
중앙중기회 "광고비 및 수수료 등 중소기업 부담 완화정책 시급"

오픈마켓, 소셜커머스, 배달애플리케이션과 거래하는 중소기업들이 높은 광고비와 일방적인 업무처리 강요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지난 3월부터 7월까지 오픈마켓, 소셜커머스, 배달애플리케이션 거래 중소기업 917개을 대상으로 한 애로실태조사 결과를 18일 발표했다. 자료에 따르면 불공정행위를 경험했다고 응답한 비율이 40%에 달했다. 불공정행위 경험은 오픈마켓 거래업체가 41.9%로 가장 높았고, 소셜커머스 37.3%, 배달앱 39.6%로 뒤를 이었다.
 

▲ 중소기업중앙회는오픈마켓, 소셜커머스, 배달애플리케이션 거래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한 애로실태조사 결과를 18일 발표했다. [각 사 제공]

주요 포털의 쇼핑사이트와 11번가·G마켓 같은 오픈마켓에 입점해 불공정행위를 경험했다는 업체 가운데 35.7%가 과도한 광고비와 수수료를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 꼽았다. 귀책사유에 대해 판매자에게 일방적으로 책임을 전가한다는 불만도 15.9%에 달했다.

위메프·티몬 등 소셜커머스 거래업체들은 평균 2.42개의 소셜커머스와 거래하며 일방적인 정산 12.4%, 판매자에게 일방적인 책임전가 10.8% 등을 주요 애로사항으로 선택했다.

요기요와 배달통을 포함하는 배달앱 거래업체들은 평균 2.19개의 배달앱에 가입한 가운데 역시 광고비 과다 책정 37.0%, 광고 수단 제한 7.9%, 일방적 책임 전가 7.9% 순으로 불만이 많았다.

또한 정부의 지원정책 및 개선사항에 대한 질문에는 '정부 차원의 판매수수료 조정 및 관리', 불공정행위 개선을 위해서는 '판매수수료 담합 저지 및 인하'가 분야와 상관없이 각각 1순위로 꼽았다.

김경만 중기중앙회 통상산업본부장은 "온라인 플랫폼사업자와 거래하는 중소기업들은 정부의 개입을 통해 문제 해결을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열악한 환경에 있는 통신판매중개업 분야에 대한 법률 마련 등 제도적 보완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UPI뉴스 / 장기현 기자 jk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5. 10. 0시 기준
127772
1875
1178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