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도 '어닝쇼크'…3분기 영업이익 1173억원

남국성 / 기사승인 : 2018-10-26 20:10:06
  • -
  • +
  • 인쇄
기아차 "고부가 차종 판매 주력해 수익성 확대할 것"

현대자동차에 이어 기아자동차의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기아차는 3분기 매출액 14조743억원, 영업이익 1173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액은 전 분기(14조601억원)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지만, 영업이익은 전 분기(3525억원)와 비교해 66.7% 차이가 났다.

 

올 3분기 영업이익은 1년 전 4270억원 적자에서 1173억원 흑자로 돌아섰다. 그러나 기아차가 지난해 적자를 낸 것은 통상임금 비용(약 8000억원)을 일시에 반영했기 때문이다. 이번 흑자 전환은 그에 따른 기저효과로 분석된다. 

기아차의 3분기 실적은 국내 증권가들이 예상한 전망치에도 크게 못 미친다.   

 

증권사들이 전망한 기아차 3분기 실적은 2000억~3000억원 수준으로 기아차가 발표한 실적은 전망치의 3분의 1 수준에 불과하다.

 

▲ 기아차가 올 3분기 어닝쇼크를 기록했다. 사진은 기아자동차 본사 [뉴시스]


기아차는 수익성 악화 원인으로 주요 신흥국의 통화 약세 등 외부 요인과 자동차 품질 관련 일시적 비용이 반영됐다는 점을 꼽았다. 실제 고객 예방 안전을 위한 에어백 제어기 리콜과 이미 판매된 일부 차종에 자발적인 엔진 진단 신기술(KSDS)을 적용하는 데 2800억원이 들었다.

하지만 영업이익에 영향을 미친 요인은 무엇보다 차량 판매 감소로 분석된다.

 

내수시장에서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1% 줄어든 12만6153대, 해외에서는 0.3% 감소한 55만9243대를 판매했다. 국내외 전체로 보면 판매 대수는 0.1%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미국과 유럽에서 판매량이 각각 1.0%, 1.1% 증가했지만, 중국에서는 사드 보복 타격을 입었던 지난해보다 15.6% 감소했다.

 

다만 올해 3분기까지 누적 실적은 매출액 40조6966억원, 영업이익 7755억원, 당기순이익 1조616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각각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0.4%, 115.5%, 23% 증가한 수치다.

기아차 관계자는 "경쟁력 있는 신차와 고부가가치 차종 판매에 주력해 수익성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현재의 위기를 계기로 미래 경쟁력을 강화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UPI뉴스 / 남국성 기자 nks@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5. 14. 0시 기준
130380
1893
1203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