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규제로 올해 아파트 분양실적 '울상'

남국성 / 기사승인 : 2018-10-29 18:15:16
  • -
  • +
  • 인쇄
직방 "4분기 분양도 낮은 실적 예상"

정부 정책 변경 등으로 분양이 미뤄지면서 올해 아파트 분양실적이 저조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29일 부동산정보서비스 직방이 공동주택 분양 예정 물량과 실적을 분석한 결과 올해 1~9월 분양실적은 21만2383가구로 나타났다. 2015년 33만5612가구, 2016년 32만1305가구, 2017년 21만8101가구보다 못 미치는 수치다.  

 

▲ 올해 1~9월 분양실적은 21만2383가구로 지난해보다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사진은 대치동 아파트 전경 [문재원 기자]


특히 4월(78.2%), 5월(70.2%), 9월(79.2%) 분양실적이 예정 물량의 80% 미만에 그쳤다. 규제지역의 다주택자 양도세 중과가 4월 이후 적용되면서 분양실적이 떨어졌다.

 

4, 5월 열린 북미 정상회담, 지방선거 등 대형이벤트와 정부의 '무등록 분양대행업체의 분양대행 업무 금지' 시행으로 예정됐던 분양 물량 중 상당수가 일정을 연기했다. 9월은 9·13 대책과 추석 연휴가 끼어 분양 예정 물량이 다수 연기됐다.

올해 1만호 이상 분양하는 지역 중 서울(64%), 경기(83%), 부산(71%)이 예정 물량 대비 실적이 적었다. 서울, 경기, 부산은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지정한 고분양가 관리지역으로 최근 집값이 크게 올라 조합 등 시행사와 HUG가 분양가를 협의하는데 난항을 겪으며 연기되는 물량이 많았다.

 

▲ 4월, 5월, 9월 분양실적이 예정 물량의 80% 미만에 그쳤다. [직방 제공]

 

분양실적 저조는 올 4분기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최근 HUG는 올 하반기 분양 예정이던 경기 하남 위례신도시, 성남 판교 대장지구와 과천 내 건설사들에게 분양보증 연기를 통보했다. 무주택자 우선 공급 등 청약제도 강화 내용이 포함된 '주택공급에 관한 규칙 개정안'이 다음달 말께 시행을 앞두고 있기에 법 시행 이후 분양하라는 이유에서다.

직방 관계자는 "HUG의 분양 연기 통보로 4분기 분양도 예정대로 진행이 어렵게 되면서 올해 분양시장은 낮은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UPI뉴스 / 남국성 기자 nks@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5. 14. 0시 기준
130380
1893
1203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