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응천 '조국 사퇴' 요구에 민주당 의원들, SNS에 조국 응원글 봇물

임혜련 / 기사승인 : 2018-12-03 18:04:06
  • -
  • +
  • 인쇄
조국 엄호 나선 민주당…"조국 경질 요구는 야당의 정치적 행위"
'조국 책임론' 경계…이재정 대변인도 "조국 수석에 힘 실어줄 것"

더불어민주당은 3일 청와대 민정수석실 특별감찰반 직원들의 비위 의혹 등으로 사퇴 요구를 받는 조국 민정수석을 적극 엄호하고 나섰다.
 

▲ 조국 민정수석이 지난달 23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시스]


최근 청와대는 김종천 전 의전비서관 음주운전과 특별감찰관의 비위 의혹 등으로 기강 해이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야권에선 조 수석의 사퇴를 촉구했다.

논란은 전날인 2일 민주당 조응천 의원이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민정수석에게 현명한 처신이 요구되는 때입니다'라는 글을 올리며 격화됐다.

조 의원은 "(조 수석이) 먼저 사의를 표함으로써 대통령의 정치적 부담을 덜어 드리는게 비서된 자로서 올바른 처신"이라며 조 수석을 사퇴를 요구했다.

이에 민주당 의원들은 조 수석을 엄호하는 글을 잇따라 SNS에 올렸다.

박광온 의원은 "(조 수석이) 인내하며 묵묵하게 뚝심 있게 국민의 명령만을 기억하고 잘 따르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표창원 의원은 아예 "조국 수석을 흔들지 말라"는 글을 올렸다. 표 의원은 "(조 수석은) 권력을 놓고 정책과 업무에만 전념하며 비리 직원을 조치하고 있다"며 "최근 문제를 계기로 추후 더 단호한 검증과 단속으로 기강을 강화할 것으로 믿는다"고 힘을 실었다.

안민석 의원도 "조국 수석 사퇴를 요구하는 맨 앞줄에 국정농단 부역자들이 있고 그들은 조국의 사퇴를 촛불 정권의 쇠락으로 보고 있다"며 "적폐 청산과 사법개혁을 위해 조국의 사퇴가 아니라 조국의 건승을 바란다"고 적었다. 조 수석 사퇴 요구를 숫제 국정농단 부역자로 규정한 것이다.  


이외에도 민병두·손혜원·김한정 의원의 응원 글이 이어졌다.

이해찬 대표 역시 이날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에서 조국 수석을 적극 옹호했다.

이 대표는 "최근 청와대에서 안 좋은 일이 있었다. 이를 놓고 야당에서 조국 수석에 대한 문책, 경질을 요구하는데 저는 그것이 야당의 정치적인 행위라고 본다"고 비판했다.

그는 특감반 비위 논란에 대해 개인적 일탈이라 말하며 "실제로 제가 파악한 바로는 조 수석은 민정수석이지만 (비위) 사안에 관해서는 아무런 연계가 있거나 그렇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또한 "이번 사안은 그렇게 큰 사안이 아니다"라며 "우리 당에서도 선거법 위반이나 불미스러운 일이 보도가 될 때가 있는데 그때마다 제가 매번 책임을 져야 하느냐"고 날을 세우기도 했다.

조 의원이 SNS에 올린 글에 대해서는 "본인에게 확인한 바로는 조속하게 처리해달라는 뜻으로 한 발언이라고 들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무엇을 어떻게 조속히 처리해 달라는 뜻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전날 민주당이 내놓은 '정의로운 대한민국 건설을 위한 길에는 그 어떤 타협도 없을 것이다'라는 제목의 논평과 관련해 '여당에서도 조국 책임론이 제기된다'는 해석이 나오자 이날 추가 논평을 냈다.

이 대변인은 "해당 논평은 지난 10년간 잘못된 관행과 적폐를 해소하는 데 시간이 걸리겠지만 당과 정부가 합심해 반드시 적폐를 청산할 것임을 다짐하는 논평이다"며 "국민에 대한 사과 입장은 집권여당이자 현재를 책임지고 있는 공당으로서 사태 전반에 대한 도의적 책임을 적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적폐청산과 공직기강 확립은 확고해야 하며 이런 기조 아래 적폐청산과 공직기강 확립, 사법개혁에 있어 조국 민정수석의 역할에 더욱 힘을 실어주어야 한다는 것이 민주당의 입장임을 수차례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UPI뉴스 / 임혜련 기자 ihr@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4. 16. 0시 기준
112789
1790
1030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