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니 당국 "쓰나미 다시 발생할 수 있어"…주민 대피

남국성 / 기사승인 : 2018-12-24 17:38:40
  • -
  • +
  • 인쇄
사망자 281명으로 59명 증가, 부상자 1016명

인도네시아 순다해협에서 발생한 쓰나미로 인한 사망자가 222명에서 281명으로 59명 증가했다.

 

▲ 쓰나미가 덮친 인도네시아 탄중레숭 지역에서 한 주민이 쓰나미 잔해를 살펴보고 있다. [뉴시스]

 

인도네시아 국가재난방지청 수토포 푸르워 누그로호 대변인은 현지 매체와 인터뷰에서 24일(현지시간) 오전 281명이 사망하고 1016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앞서 사망자는 222명 부상자는 843명이었다.

 

아직 57명이 실종돼 사망자가 더욱 늘어날 수 있다. 쓰나미로 인해 주택 611채와 호텔 9곳, 상점 60여곳, 선박 420여채가 파손된 것으로 파악됐다.

 

▲ 인도세이나 탄중레숭 지역에서 경찰관들이 쓰나미로 인해 실종된 사람들을 수색하고 있다. [뉴시스]

 

인도네시아 재난 당국은 화산활동이 여전히 활발해 쓰나미가 다시 발생할 수 있다며 주민들을 대피시켰다.  

 

재난 당국은 순다해협 인근에 있는 작은 화산섬인 아낙 크라카타우가 분화하면서 해저 산사태를 일으켜 쓰나미가 발생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UPI뉴스 / 남국성 기자 nks@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5. 7. 0시 기준
126044
1860
116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