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신년사 "경제 성과 원년 만들겠다"

김광호 / 기사승인 : 2019-01-02 13:59:19
  • -
  • +
  • 인쇄
"작년엔 제도적 틀 만들어, 올핸 성과 체감토록 최선"
"촛불은 위법·특권 바로잡고 정의·공정한 나라 열망"
"수출 중심 경제에서 수출과 내수의 균형 성장이 과제"

문재인 대통령은 기해년(己亥年) 첫 근무일인 2일 "2019년은 정책의 성과들을 국민들께서 삶 속에서 확실히 체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천명했다.

 

▲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2019 기해년 신년회에서 신년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신년회에서 '오늘이 행복한 나라'라는 제목의 신년사를 통해 "2018년은 우리 경제와 사회 구조를 큰 틀에서 바꾸기 위해 정책방향을 정하고 제도적 틀을 만들었던 시기였다"며 "(올해는) 불평등을 넘어 함께 잘사는 사회로 가는 첫 해로 만들어 보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촛불은 정의롭고 공정한 나라를 열망'

문 대통령은 "두해 전 겨울, 전국 곳곳 광장의 촛불은 정의롭고 공정한 나라를 열망했다. 위법과 특권으로 얻어진 것을 바로잡기 원했다"면서 "어머니와 아버지의 삶을 지켜본 아들·딸들이 어머니와 아버지의 오늘과 자신들의 오늘이 함께 행복하기를 희망했다"고 말했다.

 

'선진경제를 추격하던 경제모델은 한계에 다다러' 

특히 "선진국을 따라가는 경제가 아니라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고 선도하는 경제, 불평등과 양극화를 키우는 경제가 아니라 경제성장의 혜택을 온 국민이 함께 누리는 경제라야 발전도 지속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수출 중심 → 수출·내수 균형 이뤄야'

아울러 "잘 살게 됐지만 '함께' 잘 사는 길은 아직도 멀기만 하다"면서 "수출 중심 경제에서 수출과 내수의 균형을 이루는 성장도 과제"라고 지적했다.

 

이밖에 기업의 혁신을 뒷받침하는 경제 정책과 관련해선 △스마트 공장 3만개 보급 △스마트 산단·스마트 시티 모델 조성 △데이터·인공지능·수소경제·자율주행차 등 혁신성장을 위한 예산 투입 등을 거론했다.

 

UPI뉴스 / 김광호 기자 kh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5. 7. 0시 기준
126044
1860
116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