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무부 "베네수엘라 자국민 여행 금지 조치"

남국성 / 기사승인 : 2019-01-30 10:43:59
  • -
  • +
  • 인쇄
베네수엘라 정치 혼란 국제사회로 확산돼
美 금융 제재에 이어 군사 개입까지 시사
유엔인권사무소 "반정부 시위 40명 사망"

미 국무부가 두 대통령의 대립으로 정치적 불안이 고조되고 있는 베네수엘라에 대한 여행 금지 조치를 취했다.

미 국무부는 29일(현지시간) "범죄와 시민 불안, 열악한 보건 인프라, 미국인에 대한 임의 체포 위험이 있다"고 경고하며 베네수엘라를 '여행금지' 국가로 지정했다. 

 

베네수엘라의 수도 카라카스 주재 미국 대사관은 필수 인력을 제외한 모든 직원을 철수했다.

  

▲ 미 국무부가 베네수엘라를 여행금지 국가로 지정했다. [구글맵, 네이버맵]

 

현재 베네수엘라는 니콜라스 마두로 현 대통령과 '임시 대통령'을 선언한 후안 과이도 국회의장이 대립하면서 정치적 혼란을 겪고 있다. 

 

후안 과이도 국회의장은 지난 23일 반정부 시위 현장에서 자신을 '임시 대통령'이라고 선언하고 마두로 대통령의 정권 퇴진과 재선거 관철 운동을 이끌고 있다. 지난해 5월 치러진 대선에서 주요 야당 후보가 가택연금이나 수감 등으로 출마할 수 없는 불공정한 상황에서 이뤄졌다는 이유에서다. 

 

▲ 베네수엘라는 니콜라스 마두로 현 대통령(왼쪽)과 '임시 대통령'을 선언한 후안 과이도 국회의장(오른쪽)이 대립하면서 정치적 혼란을 겪고 있다. [베네수엘라 정부, Photo by Miguel Gutiérrez/UPI]
 

마두로 대통령은 퇴진을 거부하고 있다. 친 마두로 성향의 베네수엘라 대법원은 전날 검찰의 과이도 의장에 대한 출국 금지와 은행 계좌 등 자산 동결 요청을 수락하는 등 압박을 가하고 있다. 

 

국제사회에서도 베네수엘라 사태는 적잖은 논란을 부르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베네수엘라 야권 지도자였던 과이도 임시대통령을 공식 인정한다고 밝힌 데 이어 베네수엘라 최대 국영 석유기업 PDVSA 제재에 나서는 등 퇴진 압력을 강화하고 있다.

 

PDVSA는 마두로 정권의 '돈줄'로 이를 제제할 경우 베네수엘라 입장에서는 연간 110억달러(약 12조3000억원)의 수입원이 막히게 된다.  

 

특히 볼턴 보좌관은 제재를 발표하는 기자회견장에서 "5000 병력을 콜롬비아로"라고 적힌 메모장을 들고 있는 장면이 포착돼 미국의 군사 개입 가능성에 대한 여러 관측을 일으켰다. 

 

반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마두로 대통령에 대한 지지를 표명했으며, 중국도 외교부를 통해 베네수엘라 제재 반대 입장을 밝혔다. 미국과 러시아는 지난 26일 유엔 안보리 회의에서 베네수엘라 사태를 두고 상호 비난전을 벌이기도 했다.

 

▲ 베네수엘라 수도 카라카스에서 지난 23일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반정부 시위대가 시위를 벌이고 있다. [뉴시스]

 

한편 UPI는 유엔인권사무소의 집계 결과를 인용해 "베네수엘라에서 반정부 시위로 최소 41명이 사망하고 850명이 체포됐다"고 29일 보도했다. 마두로 정부는 공식 사망자 수를 발표하지 않고 있다. 

 

UPI뉴스 / 남국성 기자 nks@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5. 6. 0시 기준
125519
1851
1154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