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 방해한다' 4살 아이 때려 뇌사 빠뜨린 여중생 구속

강혜영 / 기사승인 : 2019-02-11 11:21:57
  • -
  • +
  • 인쇄
교회에서 자다 뒤척이는 등 잠 방해한다며 벽에 수차례 밀쳐
뒤늦게 교인 신고로 병원 옮겨졌으나 머리 등 다쳐 뇌사상태

잠을 방해한다는 이유로 함께 자던 4살 아이를 폭행해 뇌사상태에 빠트린 여중생이 구속됐다.

인천 부평경찰서는 중학생 A(16)양을 중상해 혐의로 긴급체포해 구속했다고 11일 밝혔다.

▲  경찰청 [UPI뉴스 자료사진]

 

A양은 지난 8일 오전 5시30분께 인천시 부평구 한 교회 내 유아방에서 함께 잠을 자던 B(4)양을 폭행해 크게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양은 이날 오전 11시께 다른 교인의 신고로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머리 등을 다쳐 뇌사상태다.  

 
A양은 B양이 몸부림을 치거나 뒤척여 잠을 방해하자 화가 나 일으켜 세운 뒤 벽에 수차례 밀치는 등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아이가 의식이 없다'는 119 신고가 접수돼 현장에 갔더니 누워있는 상태였다"며 "아이의 뺨과 턱에서 멍 자국이 발견됐고 이마와 머리는 부어 있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소방당국으로부터 범죄 의심 통보를 받고 교회로 출동해 A양을 긴급체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해 발부받았다.

사건 발생 당시 교회 유아방에는 B양의 9살 오빠도 함께 잠을 자고 있었지만, B양 어머니는 새벽 기도를 하러 잠시 자리를 비운 상태였다.

올해 고등학교 진학을 앞둔 A양은 평소 다니던 이 교회에서 우연히 B양 남매와 함께 잠을 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아동학대죄는 피의자가 성인일 때만 적용할 수 있다"며 "A양이 미성년자여서 형법상 중상해 혐의를 적용해 구속했다"고 말했다.

 

UPI뉴스 / 강혜영 기자 khy@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5. 7. 0시 기준
126044
1860
116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