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전기차' 가속도...충전업체와 파트너십 체결

정해균 / 기사승인 : 2019-02-11 10:00:01
  • -
  • +
  • 인쇄

기아자동차가 국내 민간 전기차 충전사업자(CPO)들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국내 전기차 인프라 확대에 나선다. 

 

 

기아차는 최근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 에스트래픽과 파트너십을 맺고 국내 전기차 충전 기반시설을 확대하기 위해 다각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한국전기차충전서비스는 개인·개인사업자 및 홈충전사업, 에스트래픽은 법인 및 공용충전사업을 담당하게 된다.

기아차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고객에게 전기차 구매부터 충전에 이르는 원스톱 솔루션을 제공함으로써 고객 편의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개인 및 법인 고객의 충전기 설치, 운영에 관한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하는 것은 물론, 전담 콜센터를 통한 상시 지원 체계 구축, 전용 멤버십 운영 등 차별화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기아차는 또 전국 지점, 대리점, 서비스 협력사, 주유소, 마트 등에 충전 거점을 확보함으로써 고객들이 국내 어디서나 편리하게 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올해 기아차 전기차를 구매하는 고객에게는 파트너사가 운영하는 공용충전기 이용 시 충전요금을 10% 할인 또는 적립해주는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에스트래픽이 운영하는 충전소에는 기아차 고객 전용충전기를 배정해 우선예약과 결제 등의 혜택을 준다는 계획이다.

기아차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국내 전기차 고객들에게 충전 편의를 제공하는 등 충전 인프라 혁신에 앞장서는 한편, 대·중소기업 간 상생협력 및 동반성장환경 조성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UPI뉴스 / 정해균 기자 chung@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