앰배서더호텔그룹, MICE 플랫폼 '커넥코' 출범…"1700조 산업 선도"

이종화 / 기사승인 : 2019-03-21 14:51:09
  • UPI뉴스 페이스북 공유하기UPI뉴스 페이스북 공유하기
  • UPI뉴스 트위터 공유하기UPI뉴스 트위터 공유하기
  • UPI뉴스 Pinterest 공유하기UPI뉴스 Pinterest 공유하기
  • UPI뉴스 네이버밴드 공유하기UPI뉴스 네이버 공유하기
  • UPI뉴스 네이버 공유하기UPI뉴스 네이버밴드 공유하기
  • -
  • +
  • 인쇄

국내 최초 종합 마이스(MICE) 플랫폼 비즈니스 기업 ‘커넥코(CONNECO)’가 21일 출범했다.

마이스 플랫폼은 전시·컨벤션·관광·이벤트·의전 등 MICE산업 각 분야를 입체적으로 결합시켜 신규 사업 모델을 창출하는 국내 최초의 새로운 패러다임 사업이다. 커넥코는 앰배서더호텔그룹을 주축으로 카카오인베스트먼트, 프리미엄패스인터내셔널이 주주로 참여한 신규 법인이다.

 

▲ 앰배서더호텔그룹은 국내 최초 종합 마이스(MICE) 플랫폼 비즈니스 기업 ‘커넥코㈜(CONNECO)’ 합작투자 체결식을 21일 진행했다. (사진왼쪽부터) 카카오인베스트먼트 박지환 대표, 커넥코 변보경 대표, 프리미엄패스인터내셔널 김응수 대표 [커넥코 제공]

 

주요 주주사인 앰배서더호텔그룹은 6개 도시 23개 호텔을 보유한 65년 전통의 국내 호텔 전문기업이며 세계적인 호텔 체인 그룹인 아코르호텔과 파트너쉽을 체결한 바 있다.

카카오의 투자전문 자회사 카카오인베스트먼트는 마이스 플랫폼의 잠재 가능성을 높게 평가해 투자에 나섰다. 또한, 글로벌 호스피탈리티 기업인 프리미엄패스인터내셔널의 김응수 대표는 한국마이스(MICE)협회 회장을 겸임하고 있다.

변보경 앰배서더호텔그룹 부회장이 대표이사를 맡았다. 그는 코엑스 사장, 한국전시산업진흥회 회장을 역임했다. 이전에는 코오롱정보통신과  LG IBM PC 대표이사를 지냈다. 또 무역협회 전무와 해외마케팅본부장을 지낸 이왕규  앰배서더호텔그룹 고문이 부사장을 맡았다. 

 

이처럼 마이스 업계에서 풍부한 경력을 쌓은 전문가들이 대거 포진돼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정보통신기술을 접목한 앰베서더 아카데미 교육시설 운영을 통해 마이스 전문 인력을 지속적으로 양성할 예정이다.


종합 마이스 플랫폼 커넥코는 △마이스 산업 각 분야에 시너지를 발생 △정보통신기술(ICT) 및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한 주주사와의 공동사업 모델 개발 △해외 마이스 기관과의 협업을 통한 해외진출사업 추진 △국내 최초 마이스 교육시설 ‘앰배서더 아카데미’ 육성 △마이스 산업 분야별 제휴 그룹 결성 등 다양한 사업을 진행한다.

특히 주요 주주사의 역량과 마이스 산업을 선도하는 전문 경영진, 국내외 전략적 파트너사 네트워크를 통해 마이스 산업을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커넥코 이왕규 부사장은 “마이스 산업은 경제적 효과가 뛰어난 고부가가치 미래 성장산업으로 전 세계 도시들이 앞다퉈 육성하고 있다”며 “커넥코는 뛰어난 역량을 갖춘 주주사와 전문 경영진, 전략적 파트너사 구축을 통해 마이스 산업을 활성화시켜 스타트업 기업 지원과 일자리 창출에도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마이스(MICE)는 기업회의·포상관광·컨벤션·전시 및 이벤트 등 복합적인 전시사업을 지칭하고 높은 수익성과 경제적 파급 효과로 전 세계에서 신성장 동력으로 각광 받고 있다.

전 세계 마이스 시장 규모는 2012년 1200조 원에서 지난해 1700조 원을 넘어선 것으로 추산된다. 마이스 관광객은 일반 관광객 대비 지출액이 1.8배 많다. 고용창출에 있어서도 제조업의 2배, IT산업의 5배에 달한다.

 

UPI뉴스 / 이종화 기자 alex@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