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문무일 '민주주의 위배' 발언 이해하기 어려워"

김광호 / 기사승인 : 2019-05-03 12:01:26
  • -
  • +
  • 인쇄
"국회법에 따른 절차를 검찰이 부정하는 모습 유감스러워"
"과거 권력에 의한 국정농단·부패에 대해 철저히 처리해야"
"매입형 유치원 확대 추진하고 유아교육 공공성 강화할 것"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3일 문무일 검찰총장이 검·경 수사권 조정 관련 법안의 패스트트랙 지정에 반발한 데 대해 "국민의 대의 기관에서 정당들이 합의한 것을 전면에서 민주주의 위배한다고 하는 등의 그런 비판을 하는 것은 정말 이해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 홍영표(오른쪽 세번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일 오전 서울 관악구 구암유치원에서 열린 '유치원 공공성 강화를 위한 국내 1호 공립전환 유치원 더불어민주당 현장최고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관악구 구암유치원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를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패스트트랙 지정 이후에도 여러 이해관계가 있는 분들의 이야기를 듣고 최종적인 안을 만들 것이기 때문에 얼마든지 이야기를 들을 수 있다"면서도 "국회법에 따른 절차 자체를 검찰이 부정하는 듯한 이런 모습에 대해서는 정말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홍 원내대표는 검·경 수사권 조정에 대한 조응천 의원의 의견 개진 등과 관련해서도 "민주 정당에서 당연히 다른 의견이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다시 말씀드리지만 시간이 있으니 앞으로 충분하게 토론해서 반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응천 의원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교체하는 것도 고려하고 있느냐는 질문에는 "사·보임 문제가 나왔지만 제가 조 의원하고 대화해본 결과 조율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면서 교체에 부정적인 입장을 전했다.

그는 또 적폐 청산을 확실히 한 뒤 협치가 가능하다고 한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과 관련해 "진정한 민주주의 국가가 되기 위해서는 과거 권력에 의한 국정 농단·부패에 대해 철저히 처리하고 가야 할 것 아니겠느냐"면서 "실체적 진실을 명확하게 밝히고 책임을 묻고 그 이후에 타협이 필요하다"고 동조했다.


한편 앞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홍 원내대표는 "내일모레가 어린이날인데, 우리의 미래인 어린 새싹들을 위해 더 나은 유아교육 환경을 만들어야겠다는 책임감과 사명감을 되새기게 된다"며 "매입형 유치원 확대를 차질없이 추진하고, 유아교육 공공성 강화를 위해 속도를 내겠다"고 약속했다. 매입형 유치원은 교육청이 사립유치원을 사들여 공립으로 바꾼 형태로, 이날 최고위원회의가 열린 구암유치원은 전국 첫 매입형 유치원이다.


그는 특히 "작년 하반기 사립유치원 비리와 한국유치원총연합회의 불법 집단행동으로 많은 학부모와 국민이 유치원 교육시스템을 불안해했다"며 "아이들을 마음 놓고 보낼 국공립 유치원을 확충해달라는 요구가 여전히 많은 가운데 매입형 유치원은 좋은 대안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서울시교육청은 2021년까지 매입형 유치원을 30곳으로 늘리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며 "민주당은 정부와 함께 국민께 드린 약속을 지키겠다"고 덧붙였다.

 

UPI뉴스 / 김광호 기자 kh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1. 22. 0시 기준
74262
1328
614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