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피의 주말'…총격으로 최소 17명 사망

장기현 / 기사승인 : 2019-05-20 09:29:02
  • -
  • +
  • 인쇄

브라질에서 지난 주말 총격 사건으로 최소 17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 브라질 북부 파라 주의 주도인 벨렘 시내 술집에서 총격전이 벌어져 최소한 11명이 사망했다고 G1이 보도했다. 총격 사건이 발생한 술집을 경찰들이 조사하고 있다. [브라질 뉴스웹사이트 G1 캡처]


19일(현지시간) 브라질 G1 뉴스웹사이트에 따르면 전날 북부 파라 주의 주도인 벨렘 시내의 한 술집에서 총격전이 벌어져 11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현지 경찰은 7명의 무장 남성들이 오토바이와 3대의 자동차를 타고 현장에 도착해 무차별 사격을 가했으며, 경찰 1명도 총상을 입었다고 말했다.


또한 이날 북동부 바이아 주의 주도(州都)인 살바도르에서 30km 가량 떨어진 라우로 데 프레이타스 시에서도 총격 사건으로 10대 2명을 포함해 6명이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목격자 증언 등을 통한 조사 결과, 승용차에 탄 괴한 4명이 총격을 가하고 달아난 것으로 확인됐다.

두 사건 모두 용의자가 체포되거나 범행 동기가 확인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UPI뉴스 / 장기현 기자 jk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5. 14. 0시 기준
130380
1893
1203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