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심리지수, 반년 만에 하락 전환…고개드는 '비관론'

손지혜 / 기사승인 : 2019-05-28 10:54:27
  • -
  • +
  • 인쇄
미중 무역분쟁 심화 등 소비자 경기 인식 악화

소비자심리지수가 다시 하락 전환했다. 각종 경기지표가 부진한 가운데 물가상승 우려가 나온 영향이다.


▲ 한국은행 제공

한국은행이 28일 발표한 '2019년 5월 소비자동향조사 결과'를 보면 이달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97.9로 한 달 전보다 3.7포인트 떨어졌다. 하락 폭은 작년 7월(4.6포인트) 이후 가장 컸다.

소비자심리지수는 소비자들이 경기를 어떻게 느끼는지 보여주는 것으로, 지수가 기준치인 100보다 낮으면 경기를 비관적으로 보는 소비자들이 낙관적으로 보는 이보다 많다는 뜻이다.

CCSI는 작년 11월 95.7까지 떨어진 다음 5개월 연속 상승하며 올해 4월(101.6) 기준선인 100을 넘겼다가 다시 떨어졌다.

수출 등 경기지표 부진, 주가 하락, 미중 무역분쟁 심화의 영향으로 경기에 대한 소비자들의 부정적 심리가 강화한 것으로 분석됐다.

CCSI를 구성하는 6개 항목은 일제히 하락했다. 경기 상황에 대한 인식을 보여주는 현재경기판단 CSI(69)는 전월 대비 5포인트, 향후경기전망 CSI(75)는 6포인트 빠졌다.


소비자들이 가계의 재정 상황에 대해 어떻게 느끼는지를 나타내는 현재생활형편 CSI(91)와 생활형편전망 CSI(92)는 각각 2포인트, 3포인트 하락했다. 가계수입전망 CSI(97)는 2포인트 빠졌다. 소비지출전망 CSI(109)는 1포인트 하락했으나 100을 넘긴 만큼 향후 지출을 늘리겠다고 밝힌 소비자가 여전히 더 많았다.

한편 주택가격전망 CSI(93)는 6포인트 상승했다. 지난달에 이어 두달 연속 상승했다. 서울 강남권 주요 아파트 단지의 실거래 가격이 오르면서 서울을 중심으로 집값 회복 전망이 확산됐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취업기회전망 CSI(80)는 고용지표와 경기인식이 나빠지면서 3포인트 내렸다. 금리수준전망 CSI는 1포인트 내린 109로 2016년 10월(106) 이후 가장 낮았다.

물가수준전망 CSI는 145로 전월보다 3포인트 올랐다. 원·달러 환율이 오르며 수입품 가격도 덩달아 상승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석유류 제품 가격도 오른 영향이다.


UPI뉴스 / 손지혜 기자 sj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5. 14. 0시 기준
130380
1893
1203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