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조국 법무장관 내정설에 "결정 전 확인드릴 내용 없어"

김광호 / 기사승인 : 2019-06-26 14:35:23
  • -
  • +
  • 인쇄
"조 수석 인사검증 착수했는지 확인해줄 수 없어"
개각 시기도 "7월말 예정돼 있다고 확답 어려워"
무응대는 '민정수석→법무장관 직행' 논란 막기 차원?

청와대는 26일 조국 민정수석이 차기 법무부 장관 후보로 검토되고 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최종 결정되기 전까지는 확인드릴 내용이 없다"고 밝혔다.

▲ 조국 민정수석이 지난 20일 청와대 집현실에서 열린 제4차 반부패 정책협의회에 참석해 강기정 정무수석과 대화를 하고 있다. [뉴시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히면서 "조 수석에 대한 인사검증에 착수했는지도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개각 시기에 대해 "언제가 될지 정해지지 않았기 때문에 언론에서 나오고 있듯이 7월 말 예정되어 있다고 확답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인사검증 주체인 민정수석이 장관 후보자가 되면 (조 수석이) 스스로를 검증하는 것 아닌가'라는 기자들의 지적에 "상황을 가정한 질문에 답변을 드릴 수는 없다"고 답했다.

지난 2011년 당시 이명박 대통령이 권재진 민정수석을 법무부 장관에 내정하자 당시 야당인 민주당은 ''총선과 대선을 관리해야 할 법무장관은 공정하고 중립적 인사를 임명해야 한다'는 목소리에 청와대가 귀를 닫았다'고 비판한 바 있다.

'현직 민정수석의 법무장관 기용 가능성에 대한 확인을 거부한다는 것은 관련한 비판을 수용한다는 뜻인가'라는 물음에 이 관계자는 "결정되지 않은 사항을 '이런 가능성이 있다'고 얘기할 수는 없다"고 말을 아꼈다.

그는 조 수석의 입각설에 대해 '회전문 인사'라는 비판이 제기되는 것을 두고서도 "최종적으로 (인사가) 결정되면 그와 관련해 말씀드리는 게 적절할 것 같다"며 즉답을 피했다.


이처럼 청와대가 직접적인 확인을 유보하면서 조 수석이 법무장관에 기용될 것이라는 '설'은 더욱 확산하는 분위기다. 


이에 따라 청와대의 이런 해명이 현직 민정수석이 법무장관으로 직행하는 데 대한 논란을 사전에 막고자 하는 차원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UPI뉴스 / 김광호 기자 kh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4. 19. 0시 기준
114646
1801
1044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