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靑, 편 가르기 정치에 혈안···국민 삶 망쳐"

남궁소정 / 기사승인 : 2019-07-23 10:25:35
  • -
  • +
  • 인쇄
"문재인정권, 무능 덮기 위해 갈등만 부추겨 절망스러워"
"반대세력 인정하지 않는 반(反)다원주의 포퓰리즘 정권"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3일 "지금 청와대는 오직 편 가르기 정치에 혈안이다. 편 가르기 정치가 국민의 삶을 망친다"고 지적했다.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페이스북 캡처]


황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무능을 덮기 위해 갈등만을 부추기는 정권, 절망스럽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통합된 국민의 목소리를 대변한 사람은 오직 자신뿐이고, 자신에게 반대하는 세력은 존재조차 인정하지 않는 정권은 반(反)다원주의 포퓰리즘 정권"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 정권을 비판하는 언론은 대한민국 언론이 아닌가. 이 정권을 지지하지 않는 국민은 대한민국 국민이 아닌가"라며 "우리 국민이 이 정권을 지지함으로써 우리 삶에 단 한 방울의 단비라도 만난 적 있었나"라고 반문했다.

그는 "한국은행이 발표한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 2.2%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가장 낮은 전망치다. 다른 글로벌 금융기관들은 훨씬 낮은 전망을 내놓고 있다"며 "이 정부에서 내 삶을 책임지는 국가라고 말했는데 도대체 어떻게 책임을 지겠다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의 삶, 정말 기약하기 어렵다"며 "국민의 힘겨운 삶부터 챙겨야 한다. 저의 쓰임이 바로 여기 있다"고 밝혔다.


UPI뉴스 / 남궁소정 기자 ngsj@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5. 6. 0시 기준
125519
1851
1154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