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국정농단 폭로' 노승일 음주운전 적발

이민재 / 기사승인 : 2019-08-27 13:36:13
  • -
  • +
  • 인쇄
자신의 음식점에서 지인과 술 마신 뒤 운전대
노 씨, 자신의 SNS에 "하지 말았어야 할 행동"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폭로자인 노승일(43) 전 K스포츠재단 부장이 음주운전 단속에 걸려 입건됐다.


▲ 지난 2016년 12월 국회에서 열린 '박근혜 정부의 최순실 등 민간인에 의한 국정농단 의혹 사건 진상 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제5차 청문회에 출석한 노승일 전 K스포츠 부장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27일 광주 광산경찰서에 따르면 노 씨는 지난 22일 오후 9시 59분께 광산구 수완동 한 도로에서 경찰의 음주운전 단속에 적발됐다.

경찰 조사 결과 노 씨는 혈중알코올농도 0.046%(운전면허 정지 수치) 상태에서 400m가량 차량을 운행한 것으로 밝혀졌다.

그는 지난해부터 자신이 운영해온 인근 음식점에서 지인과 술을 마신 뒤 운전대를 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노 씨는 자신의 SNS를 통해 "하지 말았어야 할 행동을 하고 말았다"며 "잘못했다. 깊은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K스포츠재단에서 일했던 노 씨는 지난 2016년 말 국정조사를 통해 박근혜 전 대통령의 비선 실세였던 최순실 씨의 농단과 전횡을 고발한 바 있다.

 

UPI뉴스 / 이민재 기자 lmj@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5. 10. 0시 기준
127772
1875
1178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