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수출규제 피해기업 금융지원, 한달새 4000억 돌파

손지혜 / 기사승인 : 2019-09-04 11:02:23
  • -
  • +
  • 인쇄

일본의 수출 규제로 피해를 본 기업에 은행권이 지원한 금융 규모가 한 달도 안돼 4000억 원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 김정훈 의원실 제공


4일 자유한국당 김정훈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에 대한 금융지원 내역'을 보면 지난달 5일부터 30일까지 은행들이 운영하는 '일본 수출규제 금융애로 신고센터'에서 이뤄진 상담 건수는 170건에 달했다.

상담기업 가운데 직접 피해기업으로 분류되는 '일본산 제품·원자재 등 수입업체'는 102건으로 집계됐다. 나머지 68건은 협력업체 등 간접피해 기업이다.

은행 신고센터에 찾아가 상담 신청을 하고 지원받은 사례와, 별도 센터 상담을 받지 않고 기존 대출의 만기 연장 등을 받은 실적을 모두 합치면 기업 226곳이 4443억 원의 금융지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직접 피해 기업 194곳은 총 3768억 원을 지원받았다. 단순평균을 내면 기업당 지원 규모는 약 19억4000만 원이다. '대일본 수입업체와 거래하는 협력업체' 15곳은 291억 원, '대일본 수출업체와 협력업체' 9곳은 348억 원, '불매운동 등 한일 관계 악화 영향'을 받은 기업 8곳은 36억 원의 도움을 받았다.

금융지원 규모는 은행권이 피해기업에 대출 만기 연장, 신규 지원, 금리 감면 등으로 지원한 금액을 말한다. 집계 대상에는 시중은행, 지방은행, 특수·국책은행이 포함됐고 신용보증기금 등 보증기관은 제외됐다.

김정훈 의원은 "직·간접 피해 기업의 금융지원 상담이 갈수록 증가하고 있기에 한일 갈등 장기화에 대비한 금융지원 방안이 필요하다"면서 "금융위는 기존 지원 외에 추가로 가능한 금융 혜택을 발굴하고 관련 규제 완화 등 정책 수단을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UPI뉴스 / 손지혜 기자 sj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

2020.06.02 00시 기준
11541
272
104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