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세 안드레스쿠, 세레나 꺾고 US오픈 여자 단식 우승

김현민 / 기사승인 : 2019-09-09 12:15:31
  • -
  • +
  • 인쇄
비앙카 안드레스쿠, 2019 US오픈 결승서 세레나 윌리엄스에 2-0 승리

비앙카 안드레스쿠(19·캐나다·세계랭킹15위)가 세레나 윌리엄스(38·미국·8위)를 꺾고 US오픈 테니스 여자 정상을 거머쥐었다.


▲ 비앙카 안드레스쿠가 8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플러싱 메도의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2019 US오픈 테니스대회 여자 단식 결승전에서 승리한 뒤 우승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AP 뉴시스]


안드레스쿠는 8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플러싱 메도의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2019 US오픈 테니스대회 여자 단식 결승전에서 세레나 윌리엄스에게 세트스코어 2-0(6-3 7-5)으로 승리해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이로써 안드레스쿠는 캐나다 선수 최초이자 2000년대생 선수 최초로 메이저 대회 우승을 기록했다. 무려 19세에 달하는 나이 차 역시 역대 메이저 대회 여자 단식 결승전 최대 기록이다.

 

이날 안드레스쿠는 강력한 포핸드와 네트 플레이로 세레나를 압도했다. 특히 2세트에서는 게임스코어 5-1에서 5-5까지 따라잡혀 위기를 맞기도 했지만 침착하게 리드를 가져가며 승리를 확정했다.


▲ 비앙카 안드레스쿠(왼쪽)가 8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플러싱 메도의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2019 US오픈 테니스대회 여자 단식 결승전을 치른 후 세레나 윌리엄스와 인사하고 있다. [AP 뉴시스]


안드레스쿠는 우승 소감으로 "세레나가 우승하는 것을 기대했을텐데 내가 우승해서 미안하다"며 "레전드 세레나와 결승전을 치러 꿈 같다"고 밝혔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많이 본 기사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