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화장실서 나가 달라" 말에…해병대 하사, 60대 청소부 무차별 폭행

장기현 / 기사승인 : 2019-09-18 14:49:19
  • -
  • +
  • 인쇄
피해자, 2시간 정신 잃었다가 병원 이송

추석 연휴에 휴가를 나온 해병대 부사관이 술에 취해 여성 청소노동자를 폭행해 논란이 일고 있다.

▲  휴가를 나온 해병대 부사관이 술에 취해 고령의 여성 청소노동자를 폭행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JTBC 뉴스룸 캡처]

18일 경북 포항남부경찰서와 해병대에 따르면 해병대 교육훈련단 소속 A(21) 하사는 지난 15일 오전 5시 50분께 포항시 남구의 한 영화관 1층 여자화장실에서 청소 중이던 여성 노동자 B(66) 씨를 폭행했다.

B 씨는 당시 술에 취해 여자화장실에 잘못 들어온 A 하사에게 나가라고 했다가 폭행을 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B 씨는 얼굴 등을 심하게 맞아 2시간가량 정신을 잃었다가 병원으로 이송돼 현재까지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A 하사를 붙잡아 군 헌병대에 넘겼고, 헌병대는 A 하사를 구금하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UPI뉴스 / 장기현 기자 jk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5. 7. 0시 기준
126044
1860
116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