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나라' 양세종 "1년 기른 머리, 드라마 끝나면 자를 것"

김현민 / 기사승인 : 2019-10-02 15:00:54
  • -
  • +
  • 인쇄

'나의 나라'의 양세종이 장발 헤어스타일로 인한 고충을 밝혔다.


▲ 배우 양세종이 2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에서 열린 JTBC 새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JTBC 제공]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에서 JTBC 새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현장에는 김진원 PD를 비롯해 배우 양세종, 김설현, 우도환이 참석했다.


'나의 나라'는 고려 말 조선 초를 배경으로 각자의 신념이 말하는 나의 나라를 두고 서로에게 칼끝을 겨누며 권력과 수호에 관한 욕망을 드러내는 이들을 그린 드라마다.


양세종, 김설현, 우도환이 주연을 맡았고 장혁, 김영철, 안내상, 장영남, 박예진 등의 배우가 출연한다. 양세종은 극 중 이성계의 휘하로 북방을 호령했던 장수 서검의 아들 서휘를 연기한다.


이날 양세종은 장발의 헤어스타일을 보여줬다. 긴 머리카락을 관리하는 고충이 있냐는 질문에 양세종은 "머리는 1년 정도 길렀다"며 "고충은 밥 먹을 때, 운동할 때 있다. 그래서 항상 팔찌 가지고 다니면서 묶는다"고 답했다.


이번 역할을 소화하기 위해서 열심히 준비했다는 그는 "새벽에 정처없이 걸어다니면서 연기 연습하고 학동역 모처의 골방에서 연습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자신의 헤어스타일에 만족하냐는 질문에 "작품 끝나면 바로 자를 거다"고 재치있게 답했다.


한편 양세종, 김설현, 우도환 주연의 '나의 나라'는 4일 밤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5. 7. 0시 기준
126044
1860
116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