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소부장' 외국인 투자 이어진다

온종훈 / 기사승인 : 2019-11-22 14:00:40
  • -
  • +
  • 인쇄
문 대통령, 대만의 실리콘 웨이퍼 천안 공장 준공식 참석 
"'소부장' 안정적 공급되면 반도체 강국…아무도 못 흔들어"
日 '백색국가 지정'으로 흔들린 글로벌 공급체인 보완
외국투자자 '투자 기회' 평가…주요기업 투자 결정·검토중
반도체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외국인투자가 이어지고 있다. 일본의 수출규제인 '백색국가' 지정으로 흔들린 반도체 관련 글로벌 공급체인의 문제를 어느정도 보완하는 동시에 외국기업 입장에서는 이를 '투자의 기회' 공간으로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글로벌 반도체소재 기업 엠이엠씨(MEMC)가 22일 충남 천안에 반도체용 실리콘 웨이퍼 추가 생산공장을 준공했다. 

▲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충남 천안 MEMC코리아 제2공장 준공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엠이엠씨 코리아의 신규 제 2공장 준공식에 참석해 "우리 반도체 산업 경쟁력에 더해 소재·부품·장비(약칭 '소부장') 공급이 안정적으로 뒷받침된다면 반도체 제조 강국 대한민국을 아무도 흔들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지난 4개월 우리 기업·정부는 핵심 소재·부품·장비 수급이 안정적으로 유지되도록 국내 생산 확대와 수입 대체 노력에 박차를 가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반도체 산업은 우리나라 제조업의 버팀목"이라며 "한국은 메모리와 시스템반도체를 아우르는 종합반도체 강국으로 도약할 것이며, 반도체 소재·부품·장비 기업들에 세계 최대의 수요시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준공식에는 문대통령과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양승조 충남지사 등 정부·지방자치단체 관계자와 삼성전자, 동우화인켐, STI 등 관련 기업 관계자가 참석했다.

엠이엠씨코리아 제2공장은 반도체 제작에 꼭 필요한 원소재인 실리콘 웨이퍼를 생산하는 공장이다. 현재 천안 제1공장에서 직경 300mm 반도체용 실리콘 웨이퍼를 생산하고 있고 2공장은 내년 2월부터 시제품을 양산할 계획이다.

제2공장 총투자금액은 4억6000만 달러이고 1공장과 마찬가지로 직경 300㎜ 실리콘 웨이퍼를 주력 제품으로 생산한다.

엠이엠씨코리아 모회사이자 세계 3위 실리콘웨이퍼 제조사인 대만계 기업 '글로벌 웨이퍼스'는 한국과 함께 일본, 대만 등을 투자 대상으로 검토하다가 반도체 시장 규모, 우수한 인력, 투자 인센티브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한국을 투자지로 최종적으로 결정했다.

▲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충남 천안 MEMC코리아 공장에서 불화수소 에칭 공정을 시찰하고 있다. [뉴시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증설로 현재 일본에서 약 50%를 수입하고 있는 실리콘 웨이퍼에 대해 약 9%포인트의 수입 대체 효과가 있을 전망이다.

이번 공장 설립은 정부의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대책 이후 핵심 소재 분야에서 외국인투자기업이 공장을 준공한 첫 번째 사례라는 점에서도 의미가 있다.

한편 전날 세계 3대 반도체 장비업체인 램 리서치가 연구개발(R&D) 센터를 한국에 설립하기로 결정했고, 그 외 다른 주요 기업들도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소재 분야 생산 시설 설립을 검토 중이다.

정부는 "해당 기업들이 신속하게 국내 투자를 결정하고 소재·부품·장비 분야 투자 유치를 확대할 수 있도록 지원 방안을 계속 개선해 나갈 것"이라며 "아울러 해당 분야 기업 투자에 대해 현금 지원을 확대하고 현금 지원 대상이 되는 첨단 기술 분야도 더욱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UPI뉴스 / 온종훈 기자 ojh1111@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

2020.04.01 00시 기준
9887
165
55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