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정상회담 12월 중국 청두서 개최키로 조율

임혜련 / 기사승인 : 2019-11-24 12:02:26
  • -
  • +
  • 인쇄
모테기 외무상, 강제노역 문제 해결 촉구…최대 쟁점될 듯
한일 외교장관은 내달 중국 쓰촨성 청두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의 기간중에 별도로 한일 정상회담을 갖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 강경화 장관이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과 23일 오후(현지시각) G20(주요 20개국) 외교장관회의가 열린 일본 나고야 관광호텔에서 양자회담을 하기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뉴시스]

일본 NHK에 따르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3일 오후 일본 나고야에서 열린 한일 외교장관 회담에 참석해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과 별도의 양자 회담을 열었다.

회담 직후 기자들을 만난 강 장관은 내달 말 중국 쓰촨성 청두에서 열리는 한중일 정상회담을 계기로 한일 정상회담이 성사될 수 있도록 일본 측과 조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모테기 외무상도 회담 후 기자들에게 한중일 정상회의에 맞춰서 한·일 정상회담을 실시하는 쪽으로 조정하기로 의견 일치를 봤다고 전했다. 회담이 성사된다면 지난해 9월 미국 뉴욕 유엔총회 이후 1년 3개월 만이다.

회담이 개최되면 일제 강제노역 문제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문제 등을 해소하는 계기가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한일 정상회담이 성사될 경우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 규제도 논의될 수 있다. 강 장관은 "서로 선의의 협의를, 수출 당국은 수출 당국대로 외교 당국은 외교 당국대로 (대화를) 진행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다만 강제노역 문제에 있어선 기존 입장을 재확인하는 수준이 된 것으로 전해졌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모테기 외무상은 강제노역 피해 배상 판결 해결을 위해 한국 측이 국제법 위반 상태를 신속히 시정할 것을 촉구하며 "(자산이) 현금화된다면 한일관계가 심각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강 장관은 "(일본 기업의 배상을 명령한) 한국 사법부의 판단을 존중한다"라는 기존 입장을 확인했다.

한·일 정상회담이 최종 성사될 경우 강제노역 문제에 대한 해법 찾기가 최대 쟁점으로 부상할 것으로 보인다.

UPI뉴스 / 임혜련 기자 ihr@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

2020.03.30 00시 기준
9661
158
52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