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日 양보 안해…美 요구 강해 한국 지소미아 유지 결정"

임혜련 / 기사승인 : 2019-11-24 14:11:50
  • -
  • +
  • 인쇄
日 아사히 보도…총리실 관계자 "워싱턴의 파괴력은 대단…한국 옥죄어'"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소미아 협정 종료 정지와 관련해 측근들에게 "일본은 아무것도 양보하지 않았다"고 말했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2일 도쿄 총리 관저에서 한국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발표 관련 기자들에게 발언하고 있다. [AP 뉴시스]

 


아사히신문은 24일 한일 지소미아 종료 정지 직후 아베 총리가 주위 사람들에게 "일본은 아무것도 양보하지 않았다"면서 "미국이 매우 강해서 한국이 포기했다는 이야기"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미국이 지소미아 유지를 한국에 강하게 요구했으며 일본도 이런 미국을 지원했다"면서 "미국이 일본에게 협정 종료를 피하기 위한 대응을 하라고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아사히는 또 총리실 관계자가 지소미아 종료가 부득이한 흐름이었다가 반전된 데 대해 "워싱턴의 파괴력은 엄청나다. (한국 측을) 옥죄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고 보도했다.

또한 일본 언론들은 지소미아 종료 정지를 아베 정권의 외교 성과로 강조하고 있다.

마이니치신문은 이날 협정 종료가 7시간 남았던 지난 22일 오후 5시에 한국이 협정 종료 통고의 효력을 정지할 것이라는 보고를 받고 아베 총리가 "제대로 된 판단"이라고 담담히 말했다고 했다.

극우 성향의 산케이신문은 전날 일본 정부 고위관계자가 "거의 이쪽(일본)의 퍼펙트게임"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일본 정부가 수출관리를 둘러싼 당국 간 협의 재개에는 응할 것이라면서도 '일절 타협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UPI뉴스 / 임혜련 기자 ihr@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핫이슈

만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