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랜드는 '블링블링' 골든 일루미네이션 왕국

남경식 / 기사승인 : 2019-11-29 18:12:56
  • -
  • +
  • 인쇄
1만㎡ 정원에 황금빛 포토스팟 가득…'블링블링 골드 가든' 오픈
'나는 지금 에버랜드에 있습니다'…로맨틱 광고 영상 15일 공개
삼성물산 리조트부문(대표 정금용)이 운영하는 에버랜드가 연말연시 더욱 환상적이고 로맨틱한 '골든 일루미네이션 왕국'으로 변신한다.

▲ 에버랜드 골든 일루미네이션 블링블링 골드 가든. [에버랜드 제공]

뉴트로 콘셉트 '도라온 로라코스타' 축제가 한창인 초겨울의 에버랜드는 티익스프레스, 썬더폴스, 로스트밸리 등 인기 어트랙션과 사파리를 다른 계절 대비 여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화려한 빛의 향연으로 로맨틱한 분위기에서 잊지 못할 겨울 추억을 남길 수 있다.

에버랜드 대표 테마정원인 약 1만㎡(3000평) 규모의 포시즌스가든은 지난 15일부터 낮에도 밤에도 모두 눈부시게 반짝이는 '블링블링 골드 가든'으로 변신했다.

▲ 에버랜드 골든 일루미네이션 블링블링 골드 가든. [에버랜드 제공]

포시즌스가든에는 수십만 개의 금빛 LED 전구와 함께 눈사람 트리, 열기구, 대형의자, 보름달 등 황금빛 프로포즈 포토스팟이 풍성하게 마련돼 있다. 친구, 연인, 가족들과 올 연말을 추억할 인생사진을 남기기에 좋다.

가든 바로 옆에 위치한 26미터 높이의 초대형 타워트리는 에버랜드를 대표하는 SNS 인증샷 명소로 유명하다. 매일 밤 화려한 트리 점등식으로 환상적인 야경을 연출한다.

▲ 에버랜드 골든 일루미네이션 별빛 동물원. [에버랜드 제공]

지난겨울 에버랜드 정문 지역을 빛냈던 '별빛 동물원'이 올해는 블링블링 골드 가든과 함께 포시즌스가든에 꾸며져 하모니를 이룬다.

키가 5미터에 이르는 기린, 코끼리, 판다, 펭귄 등 70여 마리의 동물 조형물이 실제 크기로 전시된 '별빛 동물원'은 밤이 되면 각 동물 조형물들이 따스한 금빛으로 더욱 화려하게 빛난다.

이 외에도 포시즌스가든 중앙 '루돌프 빌리지'에는 자체 발광하는 황금코 루돌프를 비롯해 전 세계에서 모인 50여 종의 이색 루돌프 조형물들이 자리했다. 루돌프 자동차, 썰매, 벽돌집 등으로 아기자기하게 꾸며져 마치 동화 나라에 들어온 듯한 이색적인 분위기다.

▲ 에버랜드 골든 일루미네이션 타임 오디세이 불꽃쇼. [에버랜드 제공]

로맨틱한 초겨울 밤을 더욱 눈부시게 만들어 줄 야간 공연도 열린다. 수천 발의 불꽃이 밤하늘을 화려하게 수놓는 일루미네이션 판타지 공연 '타임 오디세이'는 매일 밤 펼쳐진다.

환상적인 불꽃과 함께 맵핑 영상, 조명, 음향, 전식, 특수효과 등이 어우러진 '타임 오디세이' 공연은 가로 74미터, 세로 23미터의 포시즌스가든 신전무대와 지름 40미터 크기의 우주관람차까지 듀얼 스크린을 통해 국내 최대 규모의 야외 공연을 선보인다.

LED 전구 100만 개가 환하게 빛나는 '문라이트 퍼레이드'는 장미원 입구부터 카니발 광장까지 매일 밤 행진한다. 장미원 끝에 위치한 장미성에서는 음악에 맞춰 조명이 살아 움직이는 듯한 '뮤직 라이팅쇼'가 펼쳐져 겨울밤의 로맨틱한 분위기를 더한다.

▲ 에버랜드 골든 일루미네이션 블링블링 골드 가든. [에버랜드 제공]

에버랜드는 로맨틱한 골든 일루미네이션을 배경으로 제작된 '나는 지금 에버랜드에 있습니다' 광고 영상을 지난 15일 공개했다.

삼성역 코엑스 야외 미디어 전광판을 통해 공개된 영상에서는 다정한 커플이 등장해 블링블링 황금빛 조형물들이 가득하고 화려한 불꽃 쇼가 펼쳐지는 에버랜드 포시즌스가든에서 단둘만의 특별한 데이트를 하는 모습이 로맨틱하게 펼쳐진다.

약 15초 길이의 에버랜드 골든 일루미네이션 광고 영상은 유튜브, 인스타그램 등 에버랜드 공식 SNS와 홈페이지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UPI뉴스 / 남경식 기자 ngs@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5. 14. 0시 기준
130380
1893
1203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