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압수수색에…與 "정치 행위" vs 野 "수사 협조"

장기현 / 기사승인 : 2019-12-04 16:20:38
  • -
  • +
  • 인쇄
민주당 "검찰, 정치 행위 아닌지 묻는 국민들 많다"
"특감반원 사망 관련 강압·별건수사 의혹 규명해야"
한국당 "검찰의 수사는 당연하고 압수수색은 정당"
바른미래 "사실은폐나 증거인멸 등 수사방해 안돼"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비위에 대한 청와대의 '감찰 무마'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4일 대통령비서실을 압수수색하면서 여야 간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검찰의 정치 행위"라고 적극 비판에 나선 반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수사에 적극 협조하라"고 촉구했다.

▲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무마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4일 오전 대통령 비서실 압수수색을 개시했다. [UPI뉴스 자료사진]

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이날 오전 브리핑을 통해 "검찰 수사를 받다가 숨진 전 특별감찰반원 유류품에 대한 이례적 압수수색에 연달은 검찰의 청와대 압수수색에 우려가 많다"며 "개혁에 맞선 검찰의 정치행위가 아닌지 묻고 있는 국민들이 많다"고 비판했다.

이 대변인은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휘하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했던 검찰 수사관이 숨진 사건과 관련해 "고인의 사망 배경과 관련해 검찰은 결코 자유로울 수 없다"면서 "강압수사와 혹여 있었을지 모를 별건수사 의혹 역시 진실 규명의 대상"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검찰개혁 법안이 본회의 처리를 앞두고 있고, 검찰은 개혁 요구 앞에 서 있다"면서 "검찰은 당장 정치를 그만두라"고 강조했다.

반면 한국당 김성원 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에서 "감찰 무마 의혹의 모든 증거와 증언이 청와대를 가리키고 있다"면서 "검찰의 수사는 당연하고 압수수색은 정당한 절차"라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자기 반성은커녕 검찰에게 화살을 돌리는 것은 적반하장이고 내로남불의 극치"라면서 "청와대는 문을 열어 국민의 뜻을 받들라. 국민의 명령이다"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 강신업 대변인도 "청와대는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해야 할 것"이라며 "청와대가 제 식구 감싸기에 급급한 나머지 사실을 축소·은폐하거나 증거 인멸을 시도하는 등 수사 방해를 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청와대는 검찰개혁을 빙자해 검찰을 흠집 내는 방법으로 검찰 수사의 정당성을 훼손해서는 안 될 것"이라면서 "특히 꼬리자르기식으로 청와대 윗선을 보호하려는 태도를 보여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UPI뉴스 / 장기현 기자 jk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만평

2020.8.8 0시 기준
14562
304
136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