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윤석열, 살아있는 권력 수사로 검찰개혁 이정표 세워"

남궁소정 / 기사승인 : 2019-12-05 10:55:55
  • -
  • +
  • 인쇄
보름 만에 회의 주재…"文정권의 검찰 공격은 민주주의 파괴"
"공수처는 '친문 게슈타포'…야당 감시·탄압 앞잡이 될 것"
"울산 '김기현 첩보', 경찰 동원한 '靑 하명' 공작수사 드러나"
나경원, 오늘도 회의 불참…조경태 "나경원의 충정 기억"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5일 "검찰개혁의 요체는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을 확보하는 것이며 그 잣대는 살아있는 권력에 대해 과감하게 수사할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라며 "윤석열 검찰은 검찰개혁의 새로운 이정표를 세우고 있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운데)가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문재원 기자]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정권은 검찰에 대해서 일제히 공격에 나서고 있다. 적반하장이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전날 검찰이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과 관련 청와대를 압수수색 한 것을 두고, 청와대와 여당이 비판에 나서자 '윤석열 검찰'을 격려하기 위한 차원으로 풀이된다.

황 대표는 이어 "이런 검찰을 격려하기보다 오히려 억압하는 것을 문 정권이 공수처를 만드려는 진짜 의도가 무엇인지 분명히 드러난다"라며 "자기 말 잘 듣는 '친문 게슈타포'를 만들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의 공수처는 결국 야당에 대한 감시·탄압의 앞잡이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의 지방선거 개입은 선거 여론을 조작한 사태로, 근원적으로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부정선거"라며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문재인 정권에 대해 헌법을 지키고 정의를 바로 세우기 위한 투쟁을 강력하게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첩보의 최초 제보자가 송병기 울산 경제부시장이라는 점을 언급, "제보를 단순 이첩했다고 하는 청와대의 설명과 달리 관련 첩보를 적극적으로 수집한 것으로 보인다"라며 "결국 청와대가 국민을 속이고 명백한 거짓말을 한 것"이라고 꼬집어 말했다.

황 대표는 "이 사건의 본질은 대통령 측근 정치인의 당선을 위해 청와대의 하명이 있었고, 그 하명에 따라 경찰이 동원됐고, 공작 수사와 선거 공작이 있었다는 의혹"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가 국회에서 최고위원 회의를 주재한 것은 단식을 시작한 지난달 20일 이후 보름 만이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전날에 이어 이날도 회의에 불참했다.

조경태 최고위원은 이날 회의에서 차기 원내대표 선출과 관련 "국회의원 108명을 하나의 조직으로 운영하다보면 불협화음도 생길 수 있고, 이견이 있을 수밖에 없다"며 "마지막까지 헌신하고자 했던 나경원 원내대표님의 충정은 기억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얼마 남지 않은 20대 국회지만 꼬인 정국을 풀어보겠다고 하는 후보들도 소중한 분들"이라며 "이번 선거를 계기로 서로 이해하고 잘 조율한다면 정통보수정당, 대안정당으로 거 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UPI뉴스 / 남궁소정 기자 ngsj@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만평

2020.8.8 0시 기준
14562
304
136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