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의 기적 될까…'펜벤다졸 복용' 김철민 "암수치 낮아져"

김혜란 / 기사승인 : 2019-12-06 14:39:20
  • -
  • +
  • 인쇄
'폐암4기' 김철민, 6일 SNS서 암검진 결과 공개
"피 검사, 간 수치, 콩팥 기능 등 정상으로 나와"
폐암 4기를 선고받고 '펜벤다졸' 성분의 개 구충제를 복용 중인 개그맨 김철민이 6일 검진결과를 공개했다.

김철민은 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폐, 뼈, 지난 10월에 검사한 것과 변함이 없었고 피검사, 암수치, 간수치, 콩팥 기능 등 정상으로 나왔다"며 한층 건강해진 소식을 전했다.

▲ 암 투병 중인 개그맨 김철민이 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건강검진 결과를 보면 지난 8월 암 수치 471이 12월 현재 283으로 낮아진 것을 알 수 있다. [김철민 페이스북]

그러면서 "희망이 보이는 듯 하다. 다시 한 번 걱정과 격려, 성원에 감사하고 고맙다"고 전했다. 김철민이 이날 올린 게시물에 보면 암수치(CEA)가 지난 8월 471에서 283으로 낮아진 것으로 적혀있다.

전날 김철민은 "드디어 내일 폐CT, 뼈검사, 혈액검사 결과가 나올 예정이다. 제발 잘 나왔으면 좋겠다. 여러분의 작은 기도 부탁 드린다"고 밝힌 바 있다.

앞서 김철민은 지난 8월 폐암 말기 판정을 받은 사실을 알렸다. 이후 지난 9월 김철민은 페이스북을 통해 "나한테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 그래서 모험 한 번 해볼까 한다"며 개 구충제로 암 치료를 시도한다고 밝혔다. 이후 김철민은 이후 꾸준히 자신의 몸 상태를 공개했다.

특히 펜벤다졸 복용 6주 차인 지난 10월 말에는 "기적이 일어나고 있다"고 전하며 그를 걱정하는 팬들을 안심시키기도 했다.

지난 9월 초 미국인 조 티펜스가 펜벤다졸 성분의 개 구충제로 말기 소세포암을 이겨냈다는 사연이 국내 유튜버를 통해 알려지면서 화제가 됐다. 이에 따라 말기 암환자들은 직접 복용 후기를 SNS에 올리는 등 이른바 '펜벤다졸 열풍'이 현재까지 이어져오고 있다.

그러나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9월과 10월 보도자료를 통해 "동물용 구충제는 동물에게만 허가된 약"이라며 "절대 사람에게 사용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항암제를 포함한 모든 의약품은 사람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에서 안전과 효능을 입증해야 하는데, 펜벤다졸은 그렇지 않다는 것이다.

보건 당국의 이 같은 반응에 말기 암 환자들과 그의 가족들은 '사람에서의 항암 효과와 안전성을 모르는 건 정부와 전문가도 마찬가지인데 무작정 먹지 말라고 하니 답답하다'라는 식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지난달 4일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정부 차원의 펜벤다졸 임상을 진행해 달라'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UPI뉴스 / 김혜란 기자 khr@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만평

2020.04.08 00시 기준
10384
200
67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