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산재보험료율 1.56%…올해보다 0.09%포인트 ↓

이민재 / 기사승인 : 2019-12-27 14:41:15
  • -
  • +
  • 인쇄
내년 평균 업무상재해요율 1.43%, 올해보다 0.07%포인트 인하

고용노동부는 내년에 적용할 평균 산재보험료율을 올해보다 0.09%포인트 인하한 1.56%로 공고했다고 27일 밝혔다.

평균 산재보험료율은 업종별 업무상재해요율 평균치와 출퇴근재해요율을 합한 것이다.

내년도 평균 업무상재해요율은 1.43%, 올해보다 0.07%포인트 낮췄다. 산업 구조 변화를 반영해 14개 업종을 통폐합하는 과정에서 요율이 인하됐다.

노동부는 "통폐합 업종의 경우 보험료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요율이 낮은 업종의 요율을 적용했다"고 말했다.

업종 간 요율 격차를 줄이기 위해 석탄광업·채석업의 요율을 22.5%에서 18.5%로 인하한 것도 평균 요율 인하 요인이다.

내년도 출퇴근재해요율은 0.13%, 올해보다 0.02%포인트 내려갔다. 노동부는 출퇴근재해 보험급여 신청과 지급액 추이를 고려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지난해(1.80%)부터 평균 산재보험료율은 3년째 떨어지고 있다.

노동부는 이날 산재보험 요양급여 산정 기준도 공고했다.

아울러 치과 보철 가운데 자연 치아와 가장 유사하다는 평가를 받는 '지르코니아 크라운'을 요양급여 항목에 포함하는 등 급여 산정 범위도 확대했다.

▲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지난 1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주52시간제 안착을 위한 정부 보완대책 관련 발표를 하고 있다.[정병혁 기자]


이재갑 고용노동부장관은 "금번 개정은 산재보험료 부담의 형평성과 보장수준을 높이는 데 주안점을 두었다"면서 "앞으로도 체감할 수 있는 개선사항들을 지속 발굴·개선하여 영세 사업주의 보험료 부담을 줄이고 재해근로자의 치료비 본인부담을 최소화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UPI뉴스 / 이민재 기자 lmj@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4. 19. 0시 기준
114646
1801
1044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