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화산 폭발로 항공편 결항…주민 8천명 대피

임혜련 / 기사승인 : 2020-01-13 09:50:21
  • -
  • +
  • 인쇄
화산재로 공항 운항 중단…휴교령 내려져
필리핀 수도 마닐라 인근 관광 명소로 알려진 '따알' 화산이 폭발해 주민과 관광객 수천 명이 대피하고 항공편이 취소되는 등 피해가 잇따랐다.

▲ 필리핀 타가이타이에서 12일 인근 따알 화산이 분출하면서 화산재가 치솟고 있다. [AP 뉴시스]

13일(현지시간) 로이터에 따르면 전날 오전 마닐라에서 약 65㎞ 떨어진 따알 화산이 폭발했다. 오후 7시 30분께에는 15km 높이의 화산재 기둥과 수증기가 상공으로 치솟았다.

폭발 이후에는 지진이 3차례나 발생했고, 오후까지 분화가 이어졌다.

현지 당국은 따알 화산섬을 위험지대로 선포해 인근 출입을 전면 통제하고, 반경 14㎞ 이내에 있는 주민과 관광객 1만여 명에게 대피령을 내렸다. 지금까지 화산 주변 주민과 관광객 최소 8000여 명이 대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따알 화산은 호수 한가운데에 위치해 쓰나미 발생 위험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필리핀지진화산연구소는 이날 따알 화산의 경보를 4단계로 격상했다. 이는 위험한 수준의 폭발이 수 시간이나 수일 내로 일어날 수 있다는 의미이다. 가장 높은 경보 단계는 5단계다.

화산 분화로 활주로까지 재로 뒤덮이면서 전날 마닐라 국제 공항에서 항공편 172편이 취소됐다. 화산재가 계속 떨어지고 있어 공항 운항은 이날도 전면 중단됐다.

마닐라 전 지역의 학교에도 휴교령이 내려졌으며 관공서도 문을 닫았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은 따알 화산 인근 지역의 주민들을 위험지대 바깥으로 이동시킬 것을 당국에 지시했다.

따알 화산은 세계에서 가장 작은 활화산으로 1977년 분화했다. 따알 화산 폭발로 지난 1911년과 1965년에도 각각 1500명, 200명이 사망했다.

하지만 매년 수천 명의 관광객이 따알 화산의 아름다운 풍광을 보기 위해 필리핀을 찾고 있다.

UPI뉴스 / 임혜련 기자 ihr@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5. 10. 0시 기준
127772
1875
1178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