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합병의혹' 김종중 전 삼성 미전실 사장 재소환

주영민 / 기사승인 : 2020-01-17 11:14:23
  • -
  • +
  • 인쇄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그룹 차원 개입 여부 조사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과정을 둘러싼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옛 삼성 미래전략실 김종중 전 사장을 재소환했다.

지난 10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한 지 꼬박 일주일 만이다.

▲ 김종중 전 삼성 미래전략실 사장이 2017년 5월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에게 뇌물을 공여한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3차 공판에 참석한 뒤 휴정 시간에 법원을 나서고 있다. [뉴시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4부(이복현 부장검사)는 17일 김 전 사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김 전 사장을 상대로 이재용 부회장이 최대 주주였던 제일모직에 유리한 비율로 합병이 이뤄진 과정에 그룹 차원의 개입이 있었는지 등을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김 전 사장은 2013년부터 2017년까지 삼성 미래전략실의 사장을 역임했으며 2015년 9월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당시 이에 관여한 인물 중 하나로 꼽힌다.

검찰은 김 전 사장을 상대로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시기를 앞두고 삼성물산의 주가가 하락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기업 지배구조를 강화하기 위한 합병을 위해 삼성물산이 합병 직전 대규모 공사 수주와 같은 호재 정보를 숨기는 등 방법을 통해 기업 가치를 고의로 낮췄다고 판단하고 있다.

검찰은 삼성 합병 의혹 관련 삼성 고위 간부를 차례로 소환할 것으로 관측된다.

앞서 지난 7일 김신 전 삼성물산 대표가 검찰에 출석했다가 변호임 선임 문제로 두 시간 만에 돌아간 바 있다.

당시 김 전 대표는 삼성물산 회사법인과 주주에 손해를 끼친 혐의로 소환됐지만, '피해자' 격인 삼성물산 쪽 변호인과 함께 출석했다.

검찰은 장충기 전 미전실 사장에게도 지난 주말 소환을 통보했지만, 장 전 사장 측에서 개인 사정 등을 이유로 계속 출석을 미루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UPI뉴스 / 주영민 기자 cy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5. 14. 0시 기준
130380
1893
1203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