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시티 기술로 확진자 이동경로 파악한다

김이현 / 기사승인 : 2020-03-11 10:42:03
  • -
  • +
  • 인쇄
코로나19 역학조사 지원시스템 개발…환자 동선 신속 파악
대규모 도시데이터를 활용해 환자의 동선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역학조사 지원시스템'이 시범 운영된다.

▲지난 10일 오후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 국제선 청사에서 방역 관계자들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정병혁 기자]

국토교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질병관리본부는 오는 16일부터 스마트시티 기술을 활용해 코로나19 확진자 역학조사를 지원하는 시스템을 운영한다고 11일 밝혔다.

최근 대구·경북 지역에 대규모 확진자가 발생하고 역학조사관의 업무가 폭증하면서 빅데이터 기반의 전산 지원 시스템 도입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이에 국토부는 질본과 협의해 현재 연구개발 중인 '스마트시티 데이터 허브 플랫폼'을 기반으로 '코로나19 역학조사 지원시스템'을 개발했다. 스마트시티 데이터허브 플랫폼은 도시 내 다양한 빅데이터를 실시간 분석해 융·복합 데이터를 만들어 스마트시티 서비스를 구현한다.

역학조사 시스템이 운영되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의 통신, 신용카드 사용 정보 등 빅데이터 분석이 이루어져 이동경로를 지도 위에서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 관련 통계정보를 활용해 최대한 빠르게 코로나19에 대응할 수 있다.

당국은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에 명시된 역학조사의 범위 안에서 활용하고, 감염병 위기대응단계를 고려해 한시적으로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UPI뉴스 / 김이현 기자 ky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4. 16. 0시 기준
112789
1790
1030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