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G20 화상회의' 제안, 경제회생 국제공조 위한 것"

남궁소정 / 기사승인 : 2020-03-16 14:38:44
  • -
  • +
  • 인쇄
"건강확인서 소지 기업인 입국 허용문제 등 논의할 수 있을 것"
靑 "국제 협력 강조…외교당국, G20화상회의 구체적 방법 추진"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주요 20개국(G20) 특별화상정상회의' 제안과 관련, "우리의 감염병 대응 방법을 상대국이 원하면 공유할 목적도 있으나, 보다 근본적으로는 각국이 경제 회생과 위기관리를 위한 국제공조가 있어야 한다는 차원"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전화 통화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최근 G20 특별화상정상회의를 제안한 배경에 대해 이같이 설명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구체적으로는 감염병 때문에 전면 입국제한을 하는 나라가 있어도 건강확인서를 소지한 기업인의 입국을 허용하는 문제 등을 G20에서 논의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이런 맥락에서 제안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와 관련해 강 대변인은 "대통령은 그동안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국제 협력과 연대를 강조했다"고 부연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13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코로나19 사태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면서 "한국과 프랑스 양국의 협력은 물론 G20 차원의 특별화상정상회의 개최도 좋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이에 마크롱 대통령은 "좋은 생각"이라며 실천에 옮기도록 추진해보자고 화답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역시 전날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의 통화에서 문 대통령의 'G20 특별화상정상회의' 제안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전달해달라고 요청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10일 한국에 대해 입국제한 조치를 취하는 나라들과 건강확인서를 소지한 기업인의 경우 예외적으로 입국을 허용하는 방안을 외교채널을 통해 협의할 것을 지시한 바 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G20 특별화상정상회의 추진 여부에 대해 "외교 당국이 구체적인 방법을 추진할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UPI뉴스 / 남궁소정 기자 ngsj@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만평

2020.7.14 00시 기준
13512
289
122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