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연일 '열린민주' 때리기…"文정부·민주당 참칭말라"

장기현 / 기사승인 : 2020-03-25 11:25:26
  • -
  • +
  • 인쇄
이해찬 "시민당, 유일한 비례연합…시민당 승리가 민주당 승리"
윤호중 "열린민주, 우리와 관계없는 당…공천시스템 대한 도전"
더불어민주당이 25일 "더불어시민당의 승리가 더불어민주당의 승리"라며 4·15 총선에서 범여권 비례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을 지지해달라고 호소했다.

이와 함께 정봉주 전 의원이 주도하고 '친문(재인)·조국' 인사들이 대거 비례대표 후보가 된 열린민주당을 겨냥해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을 참칭하지 말아 달라"며 공개 비판했다.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현안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시민당은 민주당이 전당원 투표를 통해 참여한 유일한 비례연합정당이자, 문재인 정부의 안정적 국정운영을 뒷받침할 비례대표를 배출할 유일한 정당"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열린민주당을 정면으로 겨냥해 "일각에서 민주당을 탈당한 개인들이 유사 비례정당을 만들었는데, 무단으로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을 참칭하지 말 것을 부탁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정당법과 선거법이 허용하는 한도까지 물심양면으로 시민당을 최대한 지원하겠다"며 "저는 불출마하기에 법률상 시민당에 대한 선거운동을 할 수 있다. 당원과 지지자들도 시민당을 최대한 지원해주길 부탁한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도 시민당만이 민주당의 우당(友黨)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열린민주당과 선을 그었다.

윤 총장은 이날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열린민주당은 우리 민주당과는 전혀 관계가 없는 당"이라며 "열린민주당 후보 면면을 보면 야당에 대해 투쟁은 잘할 수 있을지 모르지만, 집권 여당으로서 책임을 다하기 위해 투사만 필요한 게 아니라 전문가들이 두루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등이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후보로 나서는 데 대해선 "민주당은 굉장히 높은 도덕성과 자격 기준을 갖고 공천 과정을 진행해왔다"면서 "거기서 탈락하거나 부적격하다고 판단된 분들이 열린민주당을 통해 부활을 노리는 것은 우리 당의 공천 시스템에 대한 도전"이라고 지적했다.

윤 총장은 열린민주당과 총선 이후 연대 가능성을 밝힌 데 대해 "군소정당들과 원내 협력이 필요하면 할 수 있는 것 아니냐고 말씀한 것이지, 열린민주당에 대해 그렇게 할 수 있다고 답한 게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한편 현역의원의 시민당 파견 규모와 관련해 "오늘 오후 의원총회에서 최종 보고가 될 텐데 7명 정도 갈 것 같다"면서 "기호에 욕심을 내기보다는 어느 정도 의석을 갖춰 투표용지 앞쪽에 올라오는 게 당을 찾기에도 편하다는 차원에서 (의원들에게) 권유한 것"이라고 말했다.

UPI뉴스 / 장기현 기자 jk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만평

2020.7.9 00시 기준
13293
287
120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