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스웨덴, 중앙은행 디지털화폐 박차…한국은행은?

강혜영 / 기사승인 : 2020-05-18 16:12:09
  • -
  • +
  • 인쇄
한은, 해외 14개 중앙은행 CBDC 추진현황 분석 자료 발표
한은, 내년 파일럿 테스트…분산원장 등 IT기술 적용 검토
한국은행이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Central Bank Digital Currency) 파일럿 테스트(초기 시험)를 진행하기 위한 기술 검토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 해외 CBDC 추진 현황 [한국은행 제공]

18일 한은은 '해외 CBDC 추진 상황' 보고서에서 "CBDC 파일럿 테스트를 위한 기술 검토에 참고하기 위해 노르웨이, 스웨덴, 스위스, 영국, 일본, 중국 등 14개 중앙은행의 12개 사례를 분석했다"고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스웨덴과 중국은 이미 개념 검증을 마치고 시범운영을 준비 중이며 바하마는 시범운영에 들어갔다. 동카리브·싱가포르·일본-ECB(유럽중앙은행)·캐나다·태국-홍콩 등은 아직 개념 검증을 진행하고 있다.

CBDC는 전자 형태로 발행되는 중앙은행 화폐를 가리킨다. 그동안 전 세계 중앙은행 대부분이 전통 금융시스템 안정성을 저해할 수 있다는 이유로 CBDC 발행보다는 연구에 초점을 맞췄다.

하지만 최근 지급 결제와 분산원장 기술이 발전하고 현금 사용은 급감하면서 CBDC 개발에 속도를 내는 중앙은행들이 증가하기 시작했다. 코로나19 사태로 각종 분야에서 비대면 서비스가 늘면서 디지털 화폐의 중요성이 한층 더 부각됐다.

보고서에서 분석한 사례들을 CBDC 이용목적별로 살펴보면 거액결제용, 소액결제용이 각각 6개씩 있다.

거액 CBDC를 도입하고자 하는 중앙은행들은 모두 직접 운영 방식을, 소액 CBDC의 경우에는 간접 운영방식을 염두에 두고 기술검토를 진행하고 있다. 간접 운영방식은 중앙은행이 개인 고객의 CBDC를 금융기관·지급결제서비스 제공업자 등에게 관리하도록 하는 방식이다.

원장관리는 거액, 소액 모두 CBDC 시스템에 참여하는 중앙은행, 금융기관, 중개기관 등 여러 기관에서 원장을 공유해 관리하는 방식인 분산형을 고려하고 있다.

구현 기술을 공개한 동카리브·스웨덴·싱가포르·일본-ECB, 태국-홍콩 사례를 보면 모두 CBDC 시스템에 분산원장 기술을 적용했다. 분산원장 기술이란 별도의 관리기관 없이 참가자들의 합의로 거래 원장의 무결성을 유지하면서 거래원장을 나눠 관리하는 기술이다. 분산형 원장관리에는 블록체인 플랫폼인 하이퍼레저 패브릭, 코다 등의 기술이 활용된다.

한은은 "대부분의 중앙은행은 현재 지급결제시스템에 적용되고 있는 집중형 원장관리, 계좌기반 거래 등에서 벗어나 새로운 미래지향적 기술이 CBDC에 적용될 수 있는지에 대한 연구에 중점을 두고 있다"며 "원장은 분산형으로 관리하며, 이를 위해 하이퍼레저 패브릭, 코다 등 다양한 분산원장 플랫폼을 활용하여 CBDC 구현 가능성을 검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까지 분산원장 플랫폼 시장은 업체 간 경쟁으로 아직 뚜렷한 시장 지배적인 기술은 없는 상황"이라고 부연했다.

한국은행은 해외 중앙은행의 CBDC 관련 기술검토 사례를 참고해 향후 개발할 CBDC 파일럿 시스템에 분산원장 등 최신 IT기술이 적절히 반영될 수 있도록 IT시스템을 구현할 방침이다.

한은은 국내외 기술보유 업체와 정보를 교환하고 있으며 앞으로 외부 기술자문단 구성 등을 통해 전문적인 견해도 청취할 계획이다.

지난달 6일 한은은 올해 9월까지 CBDC 구현기술 검토를 마치고 12월 말까지 설계, 기술 검토, 업무 프로세스 분석 및 컨설팅을 완료한 이후 내년 한 해 동안 파일럿 테스트를 시행한다고 발표했다.

파일럿 테스트란 제한된 환경에서 CBDC 시스템의 정상 동작 여부를 확인하는 작업이다.

한은 관계자는 "이전부터 CBDC 연구를 계속 진행해왔고 2017년 거액결제, 2018년 소액결제, 2019년 증권 결제까지 관련 개념 검증을 완료했다"면서 "이를 기반으로 서비스를 실행할 수 있는 상세한 모델로 진화시키기 위한 파일럿 테스트를 내년에 진행할 예정이며 이를 위한 세부적인 설계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이용목적에 대해서는 "거액, 소액 CBDC 모두 고려하고 있다"면서 "거액 관련 부분은 한은망에서 대부분 진행되고 있어서 사례들이 있지만 소액은 사례가 많지는 않지만 검토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UPI뉴스 / 강혜영 기자 khy@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만평

2020.8.3 0시 기준
14389
301
132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