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 삼진아웃' 강정호, 사과 기자회견 "다시 한번 기회를"

김현민 / 기사승인 : 2020-06-23 16:00:01
  • -
  • +
  • 인쇄
KBO리그 복귀 위해 사과한 강정호 "4년째 금주 중"
"받아주면 첫 해 연봉 기부 및 캠페인·재능기부 할 것"
상습 음주운전과 음주 뺑소니 사고로 물의를 일으킨 메이저리거 출신 강정호(33)가 국내 리그 복귀를 위해 사과 기자회견을 열었다.

▲ 국내 프로야구 KBO리그 복귀를 추진 중인 전 메이저리거 강정호가 23일 오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음주운전 삼진아웃'과 관련해 사과하고 있다. [뉴시스]

강정호는 23일 오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음주운전 삼진아웃'에 관한 입장과 활동 계획을 밝혔다.

정장 차림에 검은색 마스크를 착용한 채 등장한 강정호는 취재진을 향해 인사한 뒤 자리에 앉아 사과문을 읽었다. 그는 "2009년, 2011년 음주 검문에 적발됐고 벌금형을 선고받았으나 구단에 걸리지 않으면 말하지 않아도 된다는 잘못된 생각을 가지고 있었던 것 같다"며 "2016년엔 서울 삼성동에서 음주운전을 하다가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현장을 수습하지 않고 숙소로 가버리는 행동을 저질렀다"고 설명했다.

▲ 국내 프로야구 KBO리그 복귀를 추진 중인 전 메이저리거 강정호가 23일 오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음주운전 삼진아웃'과 관련해 사과하고 있다. [뉴시스]

그러면서 야구 팬, 모든 음주운전 피해자 등을 언급하며 연신 "죄송하다"고 말했다. 아울러 "2018년부터 메이저리그 음주 치료 프로그램에 꾸준히 참여하며 검사를 받아왔고 4년째 금주를 하고 있고 앞으로도 금주를 이어가는 게 제 개인적인 목표"라며 "구단에서 저를 받아주면 첫 해 연봉 전액을 음주운전 피해자를 돕는 데 기부하고 음주운전을 근절하고 음주운전 피해자를 돕는 캠페인에 참여하고 기부활동을 이어나가겠다"고 약속했다.

마지막으로 "제가 할 줄 아는 게 야구니 은퇴하는 순간까지 비시즌 동안 유소년 야구선수에게 재능기부를 하겠다. 야구장 밖에서도 봉사하며 살겠다. 이렇게 해서라도 조금이나마 속죄하고 노력하겠다. 기회를 다시 한번만 주기를 바란다.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 국내 프로야구 KBO리그 복귀를 추진 중인 전 메이저리거 강정호가 23일 오후 서울 상암동 스탠포드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음주운전 삼진아웃'과 관련해 사과하고 있다. [뉴시스]

강정호가 KBO리그에 복귀하기 위해서는 그의 전 소속수단인 키움 히어로즈가 임의탈퇴를 해제하고 계약을 수락해야 한다. 수락 후에는 KBO가 내린 1년 유기실격 및 봉사활동 300시간 징계를 이행하게 된다. 여론은 강정호의 복귀를 반대하고 있고 키움 내부에서도 반대의 목소리가 크기 때문에 구단이 어떤 선택을 할지 주목된다.

강정호 사과 기자회견 입장문 전문

먼저 제 잘못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어떻게 사과의 말씀을 드려도 부족하지만 다시 한번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2009년, 2011년 음주 검문에 적발됐고 당시 벌금형을 선고받고 면허가 정지되고 취소됐습니다. 그러나 무지하게도 저는 구단에 걸리지 않으면 말하지 않아도 된다는 잘못된 생각을 가지고 있었던 것 같습니다. 심지어 2016년엔 서울 삼성동에서 음주운전을 하다가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현장을 수습하지 않고 숙소로 가버리는 행동을 저질렀습니다. 정말 나쁜 행동이었고 해서는 안 되는 행동이었습니다. 변명의 여지가 없습니다.

제 잘못된 행동을 보고 실망하신 모든 팬분들, 야구를 좋아하는 어린이, 청소년 여러분께 야구선수로서 잘못된 모습을 보여드려 정말 엎드려 사과드리겠습니다. 또한 음주운전 사고로 피해를 입었는데 저 때문에 다시 한번 사고를 떠올리게 된 모든 음주운전 피해자분들께도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

저는 야구 팬 및 국민 여러분의 기대를 저버렸습니다. 그리고 이 자리에 서서 사과하는 시점도 너무 늦었습니다. 공개적인 사과가 늦어지면서 한국에서 그리고 미국에서 저는 항상 빚을 진 마음이 있었고 저 자신에게도, 가족에게도, 대중들에게도 정말 떳떳하지 못했습니다. 그렇게 저는 그동안 선수 생활을 하면서 돌이킬 수 없는 실수와 잘못을 여러 번 했습니다. 어렸을 땐 아무것도 모른 채 야구만 바라보고 야구만 잘하면 되는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잘못을 해도 야구 실력으로만 보여드리면 되는 줄로만 알았습니다. 그런 어리석은 생각으로 책임감 없는 모습으로 지내며 많은 사람들에게 실망을 안겨드렸습니다. 야구선수로서 그리고 공인으로서의 삶을 인지하지 못하고 제 자신만 생각하고 이기적으로 살아온 제 모습을 후회하며 지난 몇 년간 스스로와 주변 사람들의 마음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지난 순간들을 마주하며 너무나도 부끄럽고 정말 죄송했습니다.

저는 2018년부터 메이저리그 음주 치료 프로그램에 꾸준히 참여하며 검사를 받아왔고 4년째 금주를 하고 있고 앞으로도 금주를 이어가는 게 제 개인적인 목표입니다. 어떠한 말로도 지난 잘못을 되돌릴 수 없지만 다시 한번 제 잘못을 돌아보고 야구선수 강정호이자 인간 강정호로서 성실하고 진실되게 살고자 합니다. 또한 이제는 한 가정의 가장으로서 더 많은 책임감을 가지고 앞으로 변해가는 모습을 보여드릴 것을 꼭 약속드리겠습니다. 제 지난 잘못을 용서받기에 부족하지만 KBO리그 팬들 및 관계자들에게 정말 제 잘못을 속죄하고 싶습니다. 제 모든 것을 포기하고 바칠 각오가 돼 있습니다. 제가 쏟아질 모든 비난을 감당하며 묵묵하게 새로운 사람으로 살아가겠습니다. 진심으로 다시 한번 KBO리그 팬들, 국민 여러분, 모든 분들께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죄송합니다.

앞으로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구단에서 저를 받아주신다면 첫 해 연봉 전액을 음주운전 피해자들을 돕는 데 꼭 기부를 하고 그 이후에도 꾸준히 음주운전을 근절하고 음주운전 피해자들을 돕는 캠페인에 참여하고 기부활동을 이어나가겠습니다. 그렇게 해서 음주운전을 하면 피해자는 물론 운전자 자신을 얼마나 망칠 수 있는지 알려서 우리나라의 음주운전을 줄이는 데 기여하고 싶습니다. 그리고 그 외에 제가 할 줄 아는 게 야구이니 은퇴하는 그 순간까지 비시즌 동안 유소년 야구선수들에게 야구 관련 재능기부를 하겠습니다. 야구장 밖에서도 제가 저지른 잘못을 갚으며 열심히 봉사하며 살아가겠습니다. 이렇게 해서라도 조금이나마 속죄하고 노력하겠습니다. 저에게 기회를 다시 한번만 주시기를 바라겠습니다. 죄송합니다.

UPI뉴스 / 김현민 기자 khm@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6. 11. 0시 기준
146859
1981
1372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