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박원순 의혹' 전방위 압박…"민주당 동참해야"

남궁소정 / 기사승인 : 2020-07-13 14:42:03
  • -
  • +
  • 인쇄
김종인 "피해자 문제 거론하지 않을 수 없다"
하태경·김웅 "여가부, 국민에게 진실 밝히라"
미래통합당은 13일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결식이 끝나자마자 그의 비서 성추행 의혹을 겨냥한 전방위 압박에 돌입했다. 조문 기간에는 적극적인 의혹 제기를 자제해왔지만, 앞으로는 본격적인 진상규명 절차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3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에게 "영결식이 끝나면 (성추행) 피해자 문제를 거론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서 주호영 원내대표도 "박 시장의 장례와 관련해 우려스러운 점은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움직임이 있다는 것"이라며 "힘없는 피해자의 고뇌와 아픔을 국민이 함께 보듬어주고 지켜줘야 한다"고 했다.

성일종 비대위원 역시 "박 시장에 대한 추모도 중요하지만, 그만큼 성추행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민주당을 향해 "과거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 열풍이 불 때 누구보다 적극적 자세를 보였던 민주당도 진상규명에 당연히 동참해주리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통합당 소속 행정안전위원회 위원들은 오는 20일 김창룡 경찰청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이번 사건의 진상 규명을 촉구하고, 서울시 관계자들을 불러 사실관계를 따져 볼 방침이다.

박 시장 장례식이 서울특별시장(葬)으로 결정된 과정과 서울시장 사무실에 이른바 '내실' 등 침실을 두는 것에 문제가 없었는지 등을 살펴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합당은 성폭력 문제를 담당하는 여성가족부를 향해서도 날을 세웠다.

하태경·김웅 의원 등이 참여하는 '요즘것들연구소'는 성명에서 "'윤지오 사건' 때는 검증도 소홀히 한 채 윤 씨에 대한 각종 지원을 아끼지 않던 여가부가 이번에는 피해자에 대한 심각한 2차 가해가 진행 중인데도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요즘것들연구소는 여가부를 향해 "박 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조사해서 국민에게 진실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UPI뉴스 / 남궁소정 기자 ngsj@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5. 7. 0시 기준
126044
1860
116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