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검사장이 '일개 장관'이라 막말…자괴감 느꼈다"

장기현 / 기사승인 : 2020-07-22 17:43:27
  • -
  • +
  • 인쇄
'검언유착' 의혹에 "국민은 유착 이상이라고 생각할 것"
"검찰총장 약속 어겨…수사 중립성 우려돼 지휘권 발동"
김태흠 '아들 신상 문제' 꺼내자 "질의에 금도 있다" 발끈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22일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과 관련해 한동훈 검사장이 자신을 '일개 장관'이라고 표현한 데 대해 "자괴감을 느꼈다"고 말했다. 수사지휘권을 발동한 데 대해선 "수사의 중립성을 해칠 우려가 너무나 농후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2일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정치·외교·통일·안보에 관한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질의에 답하고 있다. [문재원 기자]

추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열린 정치·외교·통일·안보에 관한 대정부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전날 이동재 전 채널A 기자 측은 2월 13일 부산고검에서 한 검사장과 만나 주고받은 대화 녹취록 전문을 공개했다. 녹취록에 따르면 한 검사장은 "일개 장관이 헌법상 국민의 알 권리를 포샵(포토샵)질 하고 앉아 있어"라고 말한다.

이날 박 의원이 "어떤 생각이 드나"라고 물었고, 추 장관은 "검사장이라는 고위간부로부터 '일개 장관'이라는 막말을 들은 것에 대해 상당히 자괴감을 느꼈다"고 답변했다.

박 의원은 "이 정도면 검찰과 친(親)검 매체 간 유착이 있다는 강력한 증거라고 생각한다"고 재차 물었고, 추 장관은 "상당히 실망스럽고 '유착 이상이 아닐까'라는 생각을 국민들이 하실 것 같다"라고 말했다.

추 장관은 수사지휘권을 발동한 것에 대해선 "검찰총장이 직장에서의 오래 쌓은 인연, 이른바 '직연'으로 연루된 사람의 수사에 있어 약속을 어긴 것"이라며 "수사의 중립성을 해칠 우려가 너무나 농후해서 긴박한 순간에 지휘권을 발동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추 장관은 미래통합당 김태흠 의원이 아들 신상 문제를 언급하자 불쾌한 감정을 드러내면서 "질의에도 금도가 있다"며 맞대응했다.

김 의원은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주무 장관이 왜 침묵하느냐"며 이번 사건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문제를 언급했다.

그는 특히 "며칠 전 기사를 보니 장관님 아들 신상 문제는 더는 건드리지 말라고 세게 말하던데"라며 개인 신상 보호 문제를 꺼냈다.

이에 추 장관은 "내 아들은 아무 문제가 없다. 이 사건의 진의와 제 아들을 관련시키는 질문을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질의에도 금도가 있다"고 응수했다.

UPI뉴스 / 장기현 기자 jk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5. 7. 0시 기준
126044
1860
116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