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 결선투표 시작…'독자파' 김종철 vs '실용파' 배진교

장기현 / 기사승인 : 2020-10-05 12:29:12
  • -
  • +
  • 인쇄
5일부터 닷새간 결선투표…변수는 후보자 간 합종연횡
4위 김종민, 김종철와 연대…3위 박창진은 배진교 지지
'포스트 심상정'을 뽑는 정의당 당대표 결선투표가 5일 시작됐다. 결선은 지난 27일 투표결과 1·2위를 기록한 김종철·배진교 후보의 양자 대결로 압축됐다.

▲ 정의당 당대표 선거 결선에 진출한 배진교(왼쪽)·김종철 후보가 지난달 27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정의당은 이날부터 닷새간 김 후보와 배 후보를 대상으로 온라인 결선투표를 진행해 9일 차기 당대표를 선출한다. 심상정 대표의 임기는 오는 7일까지다.

판세를 가를 최대 변수는 후보자 간 합종연횡으로, 두 후보는 결선투표를 앞두고 결선에 오르지 못한 다른 후보와 각각 연대를 통해 세 결집에 나섰다.

지난달 27일 전국동시당직선거에서 1위를 기록한 김 후보는 노선 선명성을 앞세우는 당내 PD(민중민주) 계열에 속한다. 1차 투표에서 4위를 한 김종민 전 후보가 지지를 선언했다.

이들은 전날 공동선거대책본부를 구성해 "진보정당다운 과감한 대안이 있는 정의당을 만들겠다"며 당의 전면적 혁신을 다짐했다.

반면 21대 국회 원내대표 출신인 배 후보는 NL(민족해방) 계열인 인천연합이 주된 기반이다. 1차 투표에서 2위를 기록한 배 후보는 박창진 전 후보와의 연대를 선언했다.

배 후보는 전날 페이스북에 "진보적 다원주의를 내세운 가치 중심의 대중정당을 만들어 수권정당의 꿈을 키워가겠다"고 공약했다.

▲ 지난달 20일 서울 여의도 정의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대표 후보자 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이 토론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창진·김종민·배진교·김종철 후보. [공동취재사진]

1·4위 연합인 '김종철·김종민' 조가 선명 노선을 강조하는 '독자파'로 분류된다면, 2·3위 연합인 '배진교·박창진' 조는 대중 노선을 앞세운 '실용파'에 가깝다.

당내에선 응집력 면에서 조직표가 많은 김종민 전 후보와 연대한 김 후보가, 확장력 면에선 대중성이 강점인 박창진 후보와 손잡은 배 후보가 상대적으로 유리할 것이란 관측이 우세하다.

1차 투표 결과를 보면, 김종철(4006표)·김종민(2780표) 후보의 합산 득표수(6786표)가 배진교(3723표)·박창진(2940표) 후보의 합산 득표수(6663표)를 120표 정도 앞선다.

다만 예선에서 4명의 후보 모두 20% 이상을 득표해 결선 대결은 쉽게 승부를 가늠하기 힘들다는 분석도 나온다.

UPI뉴스 / 장기현 기자 jk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6. 11. 0시 기준
146859
1981
1372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