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추미애 고발…"동부구치소 집단감염, 업무상과실"

장기현 / 기사승인 : 2021-01-06 16:01:36
  • -
  • +
  • 인쇄
"秋, 격리수용 관리 안해 수용자 인권과 생명 지키지 못해"
'윤석열 총장 징계건'으로 문 대통령도 직권남용 혐의 고발
국민의힘이 6일 서울 동부구치소 코로나19 집단 감염 사태와 관련해 업무상과실과 직무유기 등의 혐의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검찰에 고발한다고 밝혔다.

▲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이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 검찰 고발 관련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왼쪽부터 조수진, 전주혜, 유상범 의원. [공동취재사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추 장관 및 관계자를 업무상과실과 중과실치사상, 직무유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고자 한다"며 "법무부 산하 서울 동부구치소의 코로나19 감염자에 대한 격리수용 등을 제대로 관리하지 않아 수용자 인권과 생명을 제대로 지키지 못한 혐의"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지난해 11월 동부구치소 직원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동부구치소는 역학조사 및 접촉자 분리를 제대로 실시하지 않고 전수조사 대응이 늦었으며, 최초 확진자 발생 전 마스크도 지급하지 않았다"며 "보건 마스크를 자비로 구매하게 허가해 달라는 여주교도소 재소자의 진정을 기각하는 등 수감자들의 생명·신체의 위험을 방치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추 장관을 겨냥해 "대구 신천지 교회 확진자가 발생하자 검찰의 압수수색이 늦었다며 질책하던 추 장관은 도대체 무슨 역할을 하며 어디에 있었나"라며 "추 장관은 동부구치소의 확진자가 700명을 넘어선 지난 12월 29일, 첫 확진자가 나온 지 32일이 지나서야 동부구치소를 찾았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 전날까지 추 장관은 '윤석열 검찰총장을 탄핵시켜야 한다'는 여당 의원의 글을 SNS에 올리며 연일 윤 총장 찍어내기에 정신이 팔려 있었다"며 "국민의힘은 이번 검찰 고발을 통해 수용자에 대한 코로나 예방과 대응이 어떠했는지 명명백백히 밝혀지길 희망한다"고 날을 세웠다.

또 "문재인 대통령과 추 장관의 윤 총장 징계에 대한 직권남용 건에 대해서도 함께 검찰에 고발할 예정"이라며 "절차상 심각한 하자가 있음에도 윤 총장에 대해 정직 2개월의 징계를 강행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최소한의 인권이 보장받을 수 있고, 자의적 법 집행이 아닌 실질적 법치주의가 정착될 수 있도록 검찰에서는 철저히 수사해달라"고 했다.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은 회견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세월호 사태 때 해경의 경우 직접 배를 운항·관리하지 않았지만 구호조치 의무를 충실히 하지 않았다는 점 때문에 업무상 과실치사의 공범으로 처벌을 받았다"면서 "충분히 인과관계가 있다고 보고, 추 장관이 다 책임을 져야 한다는 게 주장의 요점"이라고 강조했다.

법사위원들은 윤 총장 징계에 대한 직권남용 건과 관련해선 "도의적, 정치적 책임을 촉구하는 것이고 그게 책임정치"라면서 "그런데 문 대통령은 윤 총장을 찍어낸 문제와 동부구치소 문제에 대해 언급도 하지 않고 있다. 이는 책임정치에 반하는 것"이라고 고발 이유를 설명했다.

앞서 국민의힘 원내지도부는 이날 오전 동부구치소를 직접 찾아 대책 마련을 촉구하기도 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국가가 관리하는 보안시설에서 무려 1000명이 넘는 감염자가 나오고, 조치도 제대로 되지 않아 책임을 물어야 하지 않냐는 의견이 많다"며 "원인과 대책을 보고해달라. 지원이 필요한 부분이 있으면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UPI뉴스 / 장기현 기자 jk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7. 25. 0시 기준
188848
2073
1663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