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돈 "국민의힘, '안철수 프레임' 걸려…2012년 민주당꼴"

장기현 / 기사승인 : 2021-01-12 10:25:36
  • -
  • +
  • 인쇄
민생당 이상돈 전 의원은 12일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후보 단일화를 두고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신경전을 벌이는 것에 대해 "국민의힘이 '안철수 프레임'에 제대로 걸려든 꼴"이라고 지적했다.

▲ 민생당 이상돈 전 의원이 지난해 2월 6일 국회 정론관에서 인수공통전염병 예방을 위한 야생동물카페 금지 및 판매 규제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이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서울시장 선거를 앞둔 국민의힘을 보니 2012년 대선이 생각난다"며 "안철수와 싸우는 국민의힘의 모습은 2012년 민주당이 당했던 모습이 다운사이즈 돼 있는 형상"이라고 적었다.


이 전 의원은 "2012년 새누리당 대선 후보는 일찌감치 박근혜로 정해졌지만, 상대방은 불분명했다"며 "여론조사 지지도는 안철수가 문재인이나 김두관보다 월등히 높아, 새누리당에서도 결국 안철수와 맞붙지 않겠냐는 전망이 많았다"고 회고했다.

그는 "당시 민주당 문재인 캠프는 무엇을 했을까? 짐작하건대, 안철수와 싸우느라고 온 정신을 거기에 쏟았을 것"이라며 "모든 정보력을 총동원해 안철수를 파보기도 하고 무게를 달아 보기도 했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이어 "안철수가 단일후보가 되면 민주당은 망하는 것이고, 3파전을 하면 선거는 해보나 마나 한 것이었다"면서 "아무 조직도 없이 아무 일도 하지 않지만 지지도는 높은 안철수 때문에 민주당이 얼마나 고생을 했을지는 충분히 상상할 수 있다"고 부연했다.

UPI뉴스 / 장기현 기자 jk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5. 14. 0시 기준
130380
1893
1203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