층간소음 이어 장난감값 미지불...이휘재 아내 문정원, 사과·활동중단

이종화 / 기사승인 : 2021-01-15 19:37:32
  • -
  • +
  • 인쇄
"4년 전 일 전혀 기억 못 해…사과와 함께 피해 보상"
▲ 개그맨 이휘재 부인 문정원. [문정원 인스타그램]

층간소음 논란에 이어 장난감을 사고 돈을 내지 않았다는 의혹에 휘말린 이휘재의 아내 문정원씨가 사과하고 SNS활동을 접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이휘재 아내 문정원 에버랜드 장난감 논란'이라는 글이 올라왔다. 2017년에 에버랜드 상점에서 문 씨가 장난감을 두 개 구매했고, 3만2000원이 나왔지만 '조금 있다가 와서 주겠다'고 하더니 끝까지 나타나지 않아 결국 자신의 돈으로 피해를 보전했다는 내용이다.

문 씨의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는 15일 입장문을 내고 "문정원 씨는 2017년 당시 에버랜드에서 있었던 일을 전혀 기억하지 못한다. 기억하지 못한다는 것이 면피의 사유가 되지 않음은 충분히 인지한다"고 밝혔다.

이어 "사과와 함께 피해 보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로 피해 당사자분과 연락이 닿기를 애타게 기다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최근 연이은 논란으로 불편함을 느끼셨을 분들께도 이 자리를 빌려 죄송하다는 것 말씀드린다"며 "문정원 씨는 이번 일들을 통해 크나큰 책임감을 느끼며, 말로만 하는 사과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모든 SNS와 유튜브 활동을 접고 자숙하는 시간을 가질 것"이라고 밝혔다.

문 씨도 소속사를 통해 "그동안 주변인들을 충분히 배려하지 못했던 것에 반성하고 있다"며 "모든 상황이 내가 스스로 자초한 일임을 안다. 천천히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갖겠다"고 말했다. 그는 자필 사과문도 공개했다.

이에 앞서 이휘재와 문정원씨 자택 아랫집에 사는 이웃이 층간소음 피해를 호소해 논란이 됐다.

UPI뉴스 / 이종화 기자 alex@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2. 25. 0시 기준
88516
1581
794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