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장 후보자 김진욱 "먼지떨이 수사관행 탈피할 것"

장기현 / 기사승인 : 2021-01-19 11:36:12
  • -
  • +
  • 인쇄
"국민의 검찰 불신, 30년 지났는데도 오히려 심화"
"실체적 진실뿐 아니라 기본권 보호도 조화이룰 것"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 후보자는 19일 "표적·별건·먼지떨이 수사 관행으로 검찰에 대한 국민 불신이 더 심화했다"고 밝혔다.

▲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 후보자가 19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뉴시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소병철 의원이 '기존 수사기관을 극복할 선도적 역할이 무엇이냐'고 묻자, "공수처는 과거 수사관행에서 탈피하는 새로운 수사모델을 만들라고 국민께서 명령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후보자는 "1991∼1992년 사법연수원을 다니며 진로를 고민할 때 해당 기관이 국민의 신뢰를 받고 있는지를 신경을 썼다"면서 "당시 검찰이 국민으로부터 받았던 불신은 30년이 지났는데 좋아졌다기보다는 오히려 심화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결국 수사를 위한 수사, 목적을 정해놓는 수사 때문에 무리하게 수사하는 관행이 생긴 것"이라며 "실체적 진실 발견과 동시에 헌법이 명령하는 기본권 보호에 소홀하지 않은 조화로운 선진 수사가 공수처가 지향해야 할 방향"이라고 강조했다.

UPI뉴스 / 장기현 기자 jkh@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7. 25. 0시 기준
188848
2073
1663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