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여준 "윤석열, 안철수와 달라…대선 당선 가능성 높다"

남궁소정 / 기사승인 : 2021-03-17 10:40:20
  • -
  • +
  • 인쇄
"尹, '헌법정신' 메시지·타이밍 보면 정치감각 있어"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은 17일 각종 여론조사에서 차기 대권주자 1위로 급부상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안철수(국민의당 대표)와 다르다"며 내년 대선에서 당선 확률이 가장 높은 인물로 평가했다.

▲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이 2019년 7월 22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총체적 난국 대한민국, 결국 정치가 문제다'라는 제목의 강연을 하기 전 생각에 잠겨 있다. [뉴시스]

윤 전 장관은 이날 국민의힘 초선 의원들의 모임 '명불허전 보수다' 특강에서 "윤 전 총장이 헌법정신, 법치주의, 국민상식을 얘기한 타이밍과 메시지를 보면 정치 감각이 있다"라고 했다.

이어 "(여권의) 모욕적인 반응에도 일체 반응 없이 짤막한 멘트만 하는 것을 보고, 그 정도 훈련이면 상당하다고 생각했다"며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에 들어오는 것이 성사되면 당선 확률이 강력한 대선주자가 아니겠나"라고 반문했다.

그는 "국민의힘이 (윤 전 총장을) 영입해야겠다면, 올 수 있는 여건과 상황을 만드는 게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윤 전 장관은 10년 전 안 대표가 정치에 입문했을 때 '멘토' 역할을 했고, 윤 전 총장과는 파평 윤씨 종친이다.

윤 전 장관은 과거 '안철수 신드롬'과 최근의 '윤석열 신드롬'을 비교하면서 "국민들이 정치인으로 보지 않았던 사람이 안철수고, 윤 전 총장은 현실 정치에 휘말렸던 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당시 (안철수 신드롬은) 사막을 가는 사람이 목이 타서 신기루를 본 것"이라며 새 정치를 갈망하던 국민들의 염원이 투영된 현상이었다고 회고했다.

그는 윤 전 총장을 향해 "(국민의힘) 당 정체성이 께름칙하겠지만, 그렇다고 제3지대 세력을 만들 것인가"라며 "큰 선거일수록 거대 정당의 하부 조직이 중요하다. 1∼2년 내 당을 만들어서 하는 건 어렵다"고 조언했다.

UPI뉴스 / 남궁소정 기자 ngsj@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7. 25. 0시 기준
188848
2073
1663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