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라방에서 명품 득템"…끌로에·발리 등 최대 72% 할인

이종화 / 기사승인 : 2021-03-17 11:33:33
  • -
  • +
  • 인쇄
롯데면세점(대표 이갑)이 내국인 고객들의 명품 수요를 잡기 위해 지난 2월에 이어 오는 18일에 3차 '럭스몰 라이브'를 진행한다.

이번 롯데면세점 라이브 방송에서는 끌로에, 발리, 마크제이콥스, 스튜어트 와이츠먼 등 4개 해외 유명 브랜드의 60여 개 품목을 판매할 예정이다. 이번 방송은 'Last One Chance' 테마로 베스트셀러 상품을 최대 72% 할인된 가격으로 선보인다.

특히 이번에 준비한 상품 평균 할인율은 68%로, 150만 원가량 할인된 상품을 비롯해 고객들이 인기 브랜드의 지갑, 핸드백, 구두 등 패션 아이템을 초특가에 만나볼 수 있다. 롯데면세점의 내수통관 면세품 전용 온라인샵인 '럭스몰(LUXEMALL)'의 홈페이지 및 안드로이드 모바일앱에서 시청 가능하며, 회원가입 후 댓글 참여와 상품 구매가 가능하다.

▲ 롯데면세점이 내국인 고객들의 명품 수요를 잡기 위해 지난 2월에 이어 오는 18일에 3차 '럭스몰 라이브'를 진행한다. [롯데면세점 제공]

롯데면세점은 지난 2월에 진행한 첫 '럭스몰 라이브'에서 지미추의 로미85, 로미60, 에린플랫 등 구두 라인 전 품목을 '완판' 시키며 고객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이번 3차 방송에서는 라이브방송의 장점을 살려, 많은 고객과 소통하며 상품을 판매할 수 있도록 약 1시간 방송시간 동안 품목별로 4~5회 순차적으로 상품을 공개하는 방식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롯데면세점은 라이브 커머스 특화 전문 인력 양성을 위해 '럭스몰 라이브' 쇼호스트를 모집한다. 라이브 방송 진행 경험자 또는 쇼호스트 지망생 등 누구나 지원 가능하다. 

한편, 롯데면세점은 이번 라이브방송과 더불어 오프라인에서도 내수통관 면세품을 직접 보고 구매할 수 있도록 '럭스몰 오프라인 쇼핑대전'을 이어가고 있다. 롯데면세점 명동본점, 월드타워점, 코엑스점, 부산점에서 운영 중이다. 해당 매장에서는 내국인들이 선호하는 펜디, 버버리, 에트로, 비비안웨스트우드, 지방시 등 다양한 명품 브랜드의 상품이 지속적으로 입고되고 있다.

오프라인 판매 상품 또한 '럭스몰 라이브' 상품과 동일하게 해외출국 없이 구매 후 바로 가져갈 수 있는 수입 통관이 완료된 상품이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전예약으로 진행되고 있는 본 행사는 차수당 동반 1인 포함 20명으로 고객 입장을 제한하고, 45분 내외의 쇼핑 시간이 주어지고 있다. 3월 사전 쇼핑 예약은 31일까지이며, 롯데인터넷면세점과 럭스몰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다.

이상진 롯데면세점 마케팅부문장은 "지난 방송을 통해 오프라인 내수통관 매장을 직접 방문하기 어려운 서울권 외 지역 고객들에게 특히 반응이 좋았다"며 "많은 고객이 롯데면세점 '럭스몰 라이브'만의 차별화된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앞으로도 다양한 기획전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UPI뉴스 / 이종화 기자 alex@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6. 21. 0시 기준
151506
2004
14326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