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지주회사 분할 확정…5월 1일 'LX홀딩스' 출범

박일경 / 기사승인 : 2021-03-26 11:12:17
  • -
  • +
  • 인쇄
지주사 분할 안건 주총 통과…구본준 고문과 계열분리 본격화
구광모 대표 "변화에 민첩 대응해야…고객중심 기업 도전 지속"
LG그룹의 신설 지주회사 출범 안이 최종 확정되면서 구본준 고문과의 계열분리 작업이 본격화됐다.

▲ 서울 여의도 LG 트윈타워. [LG그룹 제공]

㈜LG 이사회는 26일 서울 여의도 LG 트윈타워에서 주주총회를 열고 LG상사, LG하우시스, 실리콘웍스, LG MMA 등 4개 자회사 출자 부문을 분리해 신설 지주회사 '㈜LX홀딩스'를 설립하는 지주회사 분할계획을 승인했다.

신설 지주사는 오는 5월 1일 공식 출범하며, LG그룹은 존속 지주회사 ㈜LG와 신설 지주회사 ㈜LX홀딩스의 2개 지주회사로 재편된다.

특별결의 사안인 분할 안건의 경우 전체 주식의 3분의 1 이상, 주총 참석 주주의 3분의 2 이상이 찬성해야 한다. 이날 주총 참석률 89.2%이며, 이 중 76.6%가 지주사 분할 안건에 찬성했다.

앞으로 두 지주회사는 독립과 책임경영 체제를 구축해 사업관리 영역을 전문화하고 사업구조를 고도화하는 등 기업가치 제고에 나설 계획이다.

▲ 구광모 ㈜LG 대표이사 회장. [LG그룹 제공]

㈜LG, '전자·화학·통신' 집중…연내 LX 분리 마무리

㈜LG는 전자·화학·통신서비스 영역에 역량과 자원을 집중하고 배터리와 대형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자동차 전장 등 성장 동력을 강화한다. 신설 지주회사인 ㈜LX 홀딩스는 성장 잠재력을 갖춘 사업 회사들을 주력 기업으로 육성해 기업 가치를 극대화한다는 방침이다.

구본준 고문이 이끌게 될 LX홀딩스 계열은 이르면 연내 LG그룹과 계열분리를 마무리한다.

구광모 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지난해 ㈜LG는 자회사들과 함께 선택과 집중 전략에 따라 비핵심 사업을 정비하고 주력사업과 성장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사업 포트폴리오를 고도화했다"면서 "올해도 LG는 변화에 민첩하게 대응하고 리스크를 철저히 관리하며, 고객 중심 기업으로 나아가기 위한 도전을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구 대표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체계 구축을 통해 다양한 이해관계자로부터 신뢰와 사랑을 받는, 지속가능한 LG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 LG그룹이 올해 3월 정기 주주총회를 통해 선임한 여성 사외이사 5인. 왼쪽부터 ㈜LG 사외이사에 신규 선임된 이수영 에코매니지먼트코리아홀딩스㈜ 집행임원, LG전자 사외이사가 새로 된 강수진 고려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LG유플러스 사외이사 제현주 옐로우독 대표, LG하우시스 사외이사 서수경 숙명여대 환경디자인과 교수, 지투알 사외이사 최세정 고려대 미디어학부 교수. [LG그룹 제공]

사내이사 구광모 재선임…여성 사외이사 선임

이날 주총에서는 2020년 재무제표 승인, 정관 변경, 이사 선임 등 의안도 원안 통과됐다.

사내이사로 구광모 ㈜LG 대표이사가, 사외이사로 김상헌 국립극단 이사장이 각각 재선임됐다.

사외이사로는 이수영 에코매니지먼트코리아홀딩스 집행임원을 신규 선임했다.

이수영 이사는 환경 서비스 회사인 코오롱에코원㈜의 대표이사를 역임했으며 앞으로 이사회의 다양성을 높이고 ESG 관련 전문성을 발휘해줄 것으로 회사는 기대했다.

사외이사로 선임된 김상헌·이수영 이사는 감사위원회 위원도 겸임한다.

㈜LG를 포함한 LG그룹 13개 상장사는 조만간 이사회를 열고 이사회 내에 ESG 위원회와 내부거래위원회를 신설하고, 감사위원회의 권한과 독립성 및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의 역할 등 이사회 활동을 강화해 지배구조 개선을 가속화할 방침이다.

UPI뉴스 / 박일경 기자 ek.park@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6. 11. 0시 기준
146859
1981
1372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