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오세훈 향해 "쓰레기"…野 "역대급 막말"

남궁소정 / 기사승인 : 2021-03-27 14:05:48
  • -
  • +
  • 인쇄
"법사위원장으로서 자신있다…吳 검찰 조사실로"
민주, 네거티브 공세 강화…국민의힘 "흑색선전"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의원이 27일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를 '쓰레기'와 '분리수거' 같은 단어를 사용해 비난하자 국민의힘이 "역대급 막말"이라며 반발했다.

▲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지난 26일 오후 송파구 새마을시장에서 열린 선거 유세에서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뉴시스]

윤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중랑구 면목동 동원전통시장 앞에서 진행된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집중 유세 현장에서 "4월 7일 쓰레기를 잘 분리수거하셔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내곡동 땅이 있는 것을 뻔히 알면서 거짓말하는 후보, 쓰레기입니까, 아닙니까. 자기가 개발계획 승인해놓고 '내가 안 했다'고 거짓말하는 후보, 쓰레기입니까, 아닙니까"라며 "쓰레기입니다"라고 자문자답했다.

여당이 대야(對野) 네거티브 공세를 강화하고 있는 모습이다. 윤 의원은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의 엘시티 특혜분양 의혹을 거론 "다 거짓말이다"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박 후보가) 우연히 엘시티 분양받았다는데 이거 거짓말이죠? 우연히 아래위로 로열층 딱 맞춰 갖게 됐다는데 거짓말이죠?"라며 "다 거짓말입니다"라고 주장했다.

국회 법사위원장인 윤 의원은 "법사위원장으로서 자신 있게 말씀드린다"며 "지금 국민의힘이 공천한 후보들은 시장실로 가기보다 검찰 조사실에 먼저 가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맞습니까"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윤희석 대변인은 논평에서 "정치 수준을 떨어뜨리는 '묻지마' 흑색선전으로 모자랐는지 역대급 막말이 등장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윤 의원에 대해 "상임위 회의장에서도 틈만 나면 막말을 쏟아낸 전력이 있었지만, 시민들이 빤히 지켜보는 순간조차 이런 저급한 단어를 쓸 줄 누가 상상이나 했나"라고 했다.

윤 대변인은 "우리 편이 아니면 '쓰레기'라 여기는 지긋지긋한 편가르기"라며 "증오를 먹고 크는 망국적 편가르기를 이제 끝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UPI뉴스 / 남궁소정 기자 ngsj@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5. 11. 0시 기준
128283
1879
1187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