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SH 원가공개? 내 정책"…박영선 "철 지난 저작권 타령"

박지은 / 기사승인 : 2021-03-28 14:17:58
  • -
  • +
  • 인쇄
오세훈 "2006년 시장 취임 3개월만에 전격 시행한 정책"
박영선 "이제와서 숟가락 얹나…SH 원가공개 포기 안 해"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측과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공공주택 분양원가 공개' 공약을 두고 설전을 이어갔다.

▲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와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UPI뉴스 자료사진]

박 후보 측은 28일 서울도시주택공사(SH) 공공주택 분양 원가 공개 정책이 과거 자신이 시장으로 재직할 때 실시한 정책이라고 주장한 오 후보를 향해 "이제와서 숟가락 얹기를 시도한다"며 "철 지난 저작권 타령 그만하라"고 밝혔다.

또 박 후보 측은 "오 후보는 이명박 정권 당시 분양원가 공개 제도가 축소되고 폐지될 때 이 제도의 사장을 막지 못했다. 정책적 소신이 없었던 것"이라며 "차라리 눈덩이처럼 커져가는 일가족의 '내곡동 셀프보상'에 대한 양심선언부터 하는 게 올바른 순서"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서울 시민을 위해 'SH 공공주택 분양원가 공개'를 끝까지 관철하고 지켜낼 것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앞서 박 후보는 지난 27일 서울 중랑구 면목역 유세에서 "SH의 분양원가 공개는 과도한 건설사, 시행사의 이익을 줄이는 마중물 역할을 해 아파트값 안정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SH의 설계내역서, 도급내역서, 하도급내역서 자료까지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공약했다.

이에 대해 오 후보는 28일 자신의 SNS에 "SH 공공주택의 분양원가 공개와 분양가상한제, 국내 최초의 아파트 후분양제는 이미 15년 전인 2006년 9월, 제가 서울시장에 취임한 지 3개월 만에 전격적으로 발표해서 시행했던 정책"이라며 "좋은 음악이 역주행을 하듯 좋은 정책은 시간이 흘러도 역주행이 가능한가 보다"라고 썼다.

또 "저는 당시 노무현 대통령께 아파트 분양원가 공개와 후분양제를 서울만 아니라 공기업부터 시작해 차츰 민간기업까지 확대 실시하자는 제안을 했었다"며 "그런데 노 대통령께서 공기업도 남는 게 있어야 주택을 더 짓지 않겠냐며 수용치 않다가 저의 결단 후 마지못해 따라왔고 박원순 시장이 취임하며 결국 슬그머니 원점으로 되돌린 것"이라고 적었다.

UPI뉴스 / 박지은기자 pje@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5. 7. 0시 기준
126044
1860
116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