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 확진 오후 6시까지 352명…내일 400명대 예상

박지은 / 기사승인 : 2021-04-05 20:17:19
  • -
  • +
  • 인쇄
수도권에서 233명, 비수도권에서 119명

5일 오후 6시 기준 전국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52명으로 집계됐다.

 

▲ 5일 서울 중구 시청역에서 시민들이 출근하고 있다. [뉴시스]

방역당국과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352명이다. 전날 같은 시간 대비 32명 적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에서 233명(66.2%) 발생했다. 비수도권에서는 119명(33.8%)이 확진됐다.

시도별로는 서울 121명, 경기 88명, 부산 29명, 인천 24명, 경북 23명, 강원·전북 각 13명, 대구·전남 각 10명, 대전 6명, 충북 5명, 경남 4명, 광주·충남 각 3명이다.

자정까지 집계가 계속되는 만큼 6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는 400명대 중후반, 많으면 500명대 안팎으로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주요 감염 사례를 살펴보면 부산 노래주점 관련 확진자가 40명 늘어 총 273명이 됐다. 또 자매교회 순회모임과 관련한 확진자는 63명이 늘어 총 134명이다.

서울 중랑구 실내체육시설(누적 12명), 인천 서구 회사·가족(19명), 경기 고양시 원당법당(25명), 강원 강릉시 헬스장(16명) 등과 관련해서도 확진자가 발생했다.

앞서 방역당국은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현 500명대 수준보다 더 늘어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감염 재생산지수가 현재 모든 권역에서 1을 넘은 상황이라 예의주시하고 있다. 지난주 지수는 1.07로 (2주 뒤 규모는) 현재의 500명대보다는 더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경고했다. 감염 재생산지수는 감염자 1명의 전파력을 말하며 1.0을 넘으면 유행이 커지는 걸 뜻한다.

UPI뉴스 / 박지은 기자 pje@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5. 7. 0시 기준
126044
1860
116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