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 많은 '노도강' 1년새 아파트값 30% 넘게 올랐다

윤재오 / 기사승인 : 2021-04-10 11:27:15
  • -
  • +
  • 인쇄
노원 36.3% 최고…도봉 36.1%, 강북 30.1% 뒤이어
강남구와 서초구는 상승률 낮지만, 상승액 기준 1·2위

서울에서 최근 1년새 아파트값 상승률이 가장 높았던 곳은 '노도강'(노원·도봉·강북구) 인 것으로 나타났다.

상승금액 기준으로는 강남구와 서초구 등 강남권이 더 많이 올랐지만 노도강 지역은 1년 집값 상승률이 무려 30%를 웃돌았다. 노도강은 중저가 주택이 많은 곳인데 집값이 워낙 큰 폭으로 올라 서민들과 젊은 층의 내집마련이 더 어렵게 됐다.

▲ 서울 송파구 잠실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스카이서울에서 바라본 아파트 단지. [정병혁 기자]


10일 KB국민은행의 월간 주택가격동향에 따르면 3월 서울의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당 1291만원으로 1년 전보다 21.7% 상승했다.

자치구별로 1년새 아파트값 상승률이 가장 높은 곳은 노원구로 36.3%에 달했다. 도봉구와 강북구는 각각 36.1%, 30.1% 올라 '노도강'지역이 순서대로 아파트값 상승률 1∼3위에 올랐다.

노도강에 이어 구로구(27.2%), 은평구(27.0%), 중랑구(26.7%), 서대문구(26.5%), 관악구(25.8%) 순으로 아파트값이 많이 올랐다.

고가아파트가 밀집한 강남구와 서초구는 각각 13.8% 올랐고 송파구는 20.3% 상승했다.

노원구는 85.224㎡ 아파트값이 1년전 6억1500만원에서 지난달 8억3828만원으로 2억2328만원 올랐다.

자치구중 85.224㎡ 기준 아파트값이 가장 비싼 곳은 강남구로 19억4890만원에 달했다. 이어 서초구가 16억9146만원, 송파구가 14억76만원, 용산구 13억2568만원, 성동구 12억2429만원 순이다.

UPI뉴스 / 윤재오 기자 yjo@upinews.kr

 

 

[저작권자ⓒ UPI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핫이슈

2021. 5. 11. 0시 기준
128283
1879
118717